실시간 뉴스



엠투웬티, 스탠드업테라퓨티스와 마비환자 재활 프로그램 업무협약 체결


불치·난치 질환인 마비환자에게 새로운 삶과 꿈 줄 수 있는 계기 제공 기대

[아이뉴스24 김태헌 기자] 엠투웬티가 스탠드업테라퓨티스와 함께 신경질환 유전자 치료 후 재활 프로그램을 공동으로 만들기 위한 MOU(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왼쪽부터)유준상 스텐드업테라퓨티스 대표와 김진길 엠투웬티 대표가 업무협약을 맺은 뒤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엠투웬티]
(왼쪽부터)유준상 스텐드업테라퓨티스 대표와 김진길 엠투웬티 대표가 업무협약을 맺은 뒤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엠투웬티]

스텐드업테라퓨티스는 척수손상으로 인한 마비, 파킨슨 질환, 자폐스펙트럼 등의 환자에게 피부세포 또는 아교세포 와 같은 비신경성 세포를 신경세포로 운명전환 시켜서 단 1회 투여로 신경세포를 재생 치료가능한 기술을 개발한 회사다.

기존의 치료방식인, 이미 존재하는 신경세포의 활성도를 늘리는 방식이 아닌 사멸한 신경세포를 대체할 신경세포를 재생시키는 방식이기 때문에 이미 외과적 및 약물적 불치 판정을 받은 환자의 치료가 가능하다.

엠투웬티는 중주파를 이용해 저주파를 캐리어주파수로 피부에 자극을 주지 않고 근육을 직접 자극해 근육을 발달시켜 주는 기술을 통해 척수 손상으로 인해 마비를 가지고 있거나 뇌손상을 통해 의식을 잃은 코마환자들의 치료과정에서 근손실을 예방해주고 재활시스템을 통해 통증완화와 근육을 강해주는 기술을 독자개발한 회사다.

양사의 이번협약을 통해 불치 및 난치 질환인 마비환자에게 새로운 삶과 꿈을 줄 수 있는 계기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가 된다.

신경세포의 활성화치료에 주파수를 이용한 전기자극이 신경세포 재생에 부스터 역할을 하게 된다는게 양사의 설명이다.

유준상 스텐드업테라퓨티스 대표는 "세포직접교차분화 기술을 이용해 SCI(Spinal cord injury)를 치료하고 이후 근손실이 심해져 있는 환자들의 재활 치료의 고민이 있었는데 엠투웬티의 중·저주파 기술로 부상없이 근육을 효율적으로 강화하는 시스템이 도입이 된다면 환자의 빠른 일상 복귀가 가능해 질것"이라고 말했다.

/김태헌 기자(kth82@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엠투웬티, 스탠드업테라퓨티스와 마비환자 재활 프로그램 업무협약 체결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