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경기도 특사경, 청소년 상대 술·담배 ‘대리구매자’ 5명 적발


[아이뉴스24 변준성 기자] 청소년에게 술과 담배를 제공하고 판매수수료를 받는 ‘대리구매’ 행위를 벌인 피의자 5명이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에 적발됐다. 피의자 5명 가운데 4명은 미성년자였으며, 이들과 거래한 청소년이 1천 명이 넘는 것으로 조사됐다.

경기도 공정특별사법경찰단은 지난 7월부터 12월 초까지 ‘대리구매’가 주로 이뤄지는 트위터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역추적하는 방식으로 피의자 5명을 적발해 검찰에 송치했다고 19일 밝혔다.

경기도 특사경 현장수사팀이 대리구매 현장을 수사하고 있다. [사진=경기도청]
경기도 특사경 현장수사팀이 대리구매 현장을 수사하고 있다. [사진=경기도청]

이번에 검거된 판매자들의 경우 5명 중 4명이 미성년자다. 이들은 부모 명의 등 타인의 명의를 도용해 인터넷 판매사이트에 회원 가입한 후 전자담배 등을 구입하고, 또래 미성년자에게 판매행위를 한 것으로 드러났다.

적발된 사례를 살펴보면 미성년자는 아니지만 만 20세에 불과한 대학생 A양은 올 3월부터 전자담배 대리구매 트위터를 운영하며 팔로워 3천여 명을 확보했다.

이들에게 총 1천여 회에 걸쳐 수수료 총 200만 원을 받고 전자담배 기기, 액상 등을 청소년들에게 택배로 판매했다.

올봄 중학교를 자퇴한 만 14세 B양은 어머니 명의로 전자담배 판매사이트에 가입해 담배를 구입한 후 또래 청소년에게 20회에 걸쳐 택배 배송하는 방법으로 대리구매를 하다 적발됐다.

현행 청소년보호법상 청소년에게 술과 담배 같은 청소년 유해약물 등을 판매․제공할 경우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2천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할 수 있다.

/경기도=변준성 기자(tcnews@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경기도 특사경, 청소년 상대 술·담배 ‘대리구매자’ 5명 적발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