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이통사 OTT전략 본격화…한국의 '넷플릭스' 지위 선점 경쟁↑ [OTT온에어]


OTT 덩치 키우는 LGU+, 시즌·티빙 합병한 KT…업계 1위 귀추 주목

[아이뉴스24 박소희 수습 기자] 이통3사가 비통신 사업에 주력하는 가운데 미디어 업계 '대세' 흐름인 OTT(온라인동영상서비스) 부문 경쟁이 심화되고 있다. 통신사들이 본격 경쟁에 뛰어든 가운데 한국의 '넷플릭스'라 불릴 만한 위치를 선점할 사업자가 누구일지 이목이 집중된다.

사진은 왼쪽부터 KT, SK텔레콤, LG유플러스 사옥 전경. [사진=각사]
사진은 왼쪽부터 KT, SK텔레콤, LG유플러스 사옥 전경. [사진=각사]

현재 시장 재편에서 가장 두드러지는 것은 KT의 행보다. 자사 OTT 서비스 '시즌'과 CJ ENM의 '티빙'을 합병한 것. 티빙 측에 따르면 티빙은 지난 1일 합병 기일을 맞아 기존 시즌에서 서비스되던 콘텐츠를 제공할 준비를 마쳤다. 기존 시즌 서비스는 연내 종료될 예정이다.

티빙은 지난 9월 월간활성이용자수(MAU) 419만명을 기록하며 웨이브(414만명)를 제치고 국내 OTT 서비스 중 1위 자리에 올랐다. 모바일인덱스에 따르면 지난달 기준 티빙과 웨이브의 MAU 역시 각각 430만명, 420만명으로 나타나 전복된 점유율을 그대로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각에서는 '술꾼 도시 여자들'과 같은 드라마나 '환승연애'를 비롯한 예능 등 다양한 장르의 오리지널 콘텐츠를 확보, 시즌제로 서비스하며 입지를 다진 영향으로 분석했다.

지난달 1일 케이티시즌이 공지사항을 통해 티빙 합병 안내글을 게재했다. [사진=KT 시즌 공지 갈무리]
지난달 1일 케이티시즌이 공지사항을 통해 티빙 합병 안내글을 게재했다. [사진=KT 시즌 공지 갈무리]

KT는 '토종 OTT' 1위를 달리고 있는 티빙의 영향력에 기존 자사 서비스 '시즌'이 보유하고 있던 주요 콘텐츠를 더하고, 통신사업자라는 자사 특징을 통해 추가 유입을 기대 중이다. 뿐만 아니라 KT 스튜디오지니가 기획·제작하는 오리지널 콘텐츠 수급도 더욱 활발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LG유플러스의 경우 관련 업계에 따르면 현재 OTT 서비스 '왓챠'를 인수하기 위한 협상 및 조율 단계에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왓챠가 발행하는 400억원 가량의 신주를 LG유플러스가 인수, 최대주주에 오르는 방식이 유력하다는 것. 다만 LG유플러스 및 왓챠 관계자는 "아직 확정된 바는 없다"고 언급한 바 있다.

일각에서는 LG유플러스가 왓챠 인수를 통해 자사 OTT 서비스 '아이들나라'의 사업 규모를 확대할 것이라고 바라보고 있다.

LG유플러스는 지난달 10일 기존 자사 IPTV(인터넷 TV) 기반 영유아 미디어 플랫폼이었던 'U+아이들나라'를 키즈 OTT(온라인동영상서비스)서비스 '아이들나라'로 독자 출시하며 "'키즈'계 넷플릭스가 되겠다"고 선언한 바 있다. 기존 OTT 서비스들이 특정 연령층을 타겟팅하지 않은 데 따른 틈새 시장 공략이었다. LG유플러스는 서비스 출시와 함께 오는 2027년까지 국내외 가입자 수 100만 명을 달성하겠다는 구체적 목표도 제시했다.

지난달 10일 오전 LG유플러스 용산 사옥에서 김대호 LG유플러스 아이들나라 최고제품책임자(CPO)가 '아이들나라'를 소개하고 있는 모습. [사진=안세준 기자]
지난달 10일 오전 LG유플러스 용산 사옥에서 김대호 LG유플러스 아이들나라 최고제품책임자(CPO)가 '아이들나라'를 소개하고 있는 모습. [사진=안세준 기자]

또 LG유플러스는 지난달 자사 IPTV 서비스 'U+tv'를 'OTT TV'라 명명하며 실시간 방송 채널뿐 아니라 OTT 서비스까지 한 번에 시청 가능하도록 개편했다. 이날 박준동 LG유플러스 고객서비스그룹장은 "기본적으로 OTT 사업자 분들을 경쟁사라고 보지 않는다. 같이 성장해 나갈 친구"라고 언급했다.

그는 "소비자들의 이용 패턴이 OTT 지향적으로 진화하고 있어 이 패턴에 순응하지 못하면 미디어 시장에서 도태될 것"이라며 "사업 확장을 통해 상생하면서 친구와 같은 개념으로 가장 보기 좋은 고객 경험을 제공해주는 게 목적"이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LG유플러스는 현재 OTT 사업에 적극적인 모양새다. 황현식 LG유플러스 사장은 ▲라이프스타일 ▲놀이 ▲성장 케어 3대 신사업에 더해 '웹 3.0'으로 명명되는 미래 기술을 포함해 '4대 플랫폼'이라 지칭, 이를 활용해 비통신 사업 매출 비중을 오는 2027년까지 40%로 늘리고 기업 가치를 12조원 규모에 육박하도록 키울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한 관련 업계 종사자는 "SK텔레콤의 경우 현재 '웨이브'를 통해 OTT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 기조를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며 "통신업계가 비통신 사업에 투자하고 있어 OTT 시장에서의 경쟁도 심화될 것으로 전망한다"고 내다봤다.

/박소희 수습 기자(cowhee@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이통사 OTT전략 본격화…한국의 '넷플릭스' 지위 선점 경쟁↑ [OTT온에어]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