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수봉·오레올 31점 합작…현대캐피탈, 삼성화재 꺾고 5연승


[아이뉴스24 송대성 기자] 남자 프로배구 현대캐피탈이 삼성화재를 제물로 5연승에 성공했다.

현대캐피탈은 10일 대전충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2-23 V리그' 남자부 3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삼성화재를 세트 스코어 3-0(25-18 26-24 25-23)으로 완파했다.

현대캐피탈 허수봉이 10일 대전충무체육관에서 열린 삼성화재와 '도드람 2022-23 V리그' 남자부 3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공격을 시도하고 있다. [사진=현대캐피탈]
현대캐피탈 허수봉이 10일 대전충무체육관에서 열린 삼성화재와 '도드람 2022-23 V리그' 남자부 3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공격을 시도하고 있다. [사진=현대캐피탈]

5연승으로 승점 27(9승 4패)을 확보한 현대캐피탈은 단독 선두 대한항공(승점 31·10승 2패)과 승점 차를 4로 좁혔다.

토종 거포 허수봉의 활약이 돋보였다. 팀 내 최다인 17점으로 공격을 이끌었다. 후위 공격 6개, 서브 에이스 4개를 기록했지만 서브 에이스 1개가 부족해 트리플크라운(한 경기 서브·블로킹·백어택 각 3점 이상) 달성에 실패했다.

외국인 선수 오레올 까메호(등록명 오레올)는 14점으로 승리에 힘을 보탰다.

현대캐피탈은 1세트를 손쉽게 따내며 완승 분위기를 몰고 왔다.

경기 초반부터 연속 득점으로 서서히 격차를 벌려간 현대캐피탈은 14-10에서 오레올의 퀵오픈 공격과 상대 범실을 묶어 6점 차로 달아났다.

22-18에서는 오레올의 공격 득점 이후 허수봉이 김정호의 공격을 완벽히 차단해 세트 포인트를 잡았다. 그리고 오레올이 블로킹으로 1세트를 끝냈다.

현대캐피탈은 2세트 막판 24-22에서 추격을 허용, 결국 승부는 듀스로 이어졌다.

자칫 흔들릴 수 있었던 상황에서 최민호의 블로킹이 반전 계기를 만들었다. 최민호는 24-24에서 아흐메드 이크바이리(등록명 이크바이리)의 공격을 깔끔하게 막아내고 포효했다.

현대캐피탈 오레올이 10일 대전충무체육관에서 열린 삼성화재와 '도드람 2022-23 V리그' 남자부 3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블로킹 득점을 기록하고 기뻐하고 있다. [사진=현대캐피탈]
현대캐피탈 오레올이 10일 대전충무체육관에서 열린 삼성화재와 '도드람 2022-23 V리그' 남자부 3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블로킹 득점을 기록하고 기뻐하고 있다. [사진=현대캐피탈]

마지막은 허수봉이 장식했다. 허수봉은 강한 스파이크 서브로 김정호를 무너뜨려 세트 스코어 2-0을 만들었다.

현대캐피탈은 3세트 막판 24-20 상황에서도 연속 실점하며 주춤했다. 하지만 이번에는 제대로 마침표를 찍었다.

24-23에서 홍동선이 신장호의 블로킹을 뚫어내면서 경기를 매조졌다.

삼성화재는 이크바이리가 19점으로 분전했지만 나머지 선수들이 힘을 보태지 못했다. 높이 싸움도 3-9로 밀렸다.

승리했다면 최하위에서 벗어날 수 있었던 삼성화재(승점 8)는 시즌 11패(2승)째를 당하며 고개를 떨궜다.

/송대성 기자(snowball@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