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위 질주 주역' 한선수·야스민, 2라운드 MVP 선정


[아이뉴스24 송대성 기자] 남녀부 1위 팀의 주역으로 활약한 한선수(대한항공)와 야스민 베다르트(등록명 야스민·현대건설)가 2022-23시즌 2라운드에서 가장 눈부신 활약을 펼친 선수로 선정됐다.

2022-23시즌 V리그 2라운드 MVP로 선정된 대한항공 한선수(왼쪽)와 현대건설 야스민 베다르트. [사진=발리볼코리아닷컴]
2022-23시즌 V리그 2라운드 MVP로 선정된 대한항공 한선수(왼쪽)와 현대건설 야스민 베다르트. [사진=발리볼코리아닷컴]

한국배구연맹(KOVO)이 10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한선수는 기자단 투표 31표 중 13표를 얻어 OK금융그룹 외국인 선수 레오나르도 레이바 마르티네스(등록명 레오·11표), 대한항공 임동혁(5표)을 제치고 수상자로 뽑혔다.

한선수는 2009-10 V리그 월간 MVP(1월) 수상 이후 13시즌 만에 라운드 MVP로 선정됐다. 2라운드 동안 세트당 10.30개의 세트로 해당 부문 1위에 오르는 등 팀의 지휘자로서 활약하며 대한항공의 2라운드 5승과 전체 순위 1위 수성을 이끌었다.

스민은 31표 중 24표의 압도적인 지지를 받아 팀 동료 김연경과 KGC인삼공사 엘리자벳 이네 바르가(등록명 엘리자벳·이상 2표)를 제쳤다.

야스민은 2라운드에서 총 157점을 올리며 득점 2위, 공격 성공률(46.18%) 1위로 맹활약해 현대건설의 개막 후 최다 연승(12승) 타이기록을 만들어냈다.

/송대성 기자(snowball@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