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진군, 원자력수소 산업단지 조성 촉구


[아이뉴스24 이진우 기자] 경상북도 울진군은 지난 7일 경상북도지사실에서 울진 원자력수소 국가산업단지 조성 촉구를 위한 범군민 서명부를 경북도지사에게 전달했다고 9일 밝혔다.

이 자리에는 이철우 경북도지사, 손병복 울진군수, 김원석 경북도의원, 울진범군민대책위원회 진범균 공동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지난 7일 울진군이 '원자력수소 국가산업단지 조성 촉구' 범군민 서명부를 이철우 경북도지사(오른쪽 두번째)에 전달하고 있다. [사진=울진군청]
지난 7일 울진군이 '원자력수소 국가산업단지 조성 촉구' 범군민 서명부를 이철우 경북도지사(오른쪽 두번째)에 전달하고 있다. [사진=울진군청]

울진범군민대책위원회 주관으로 11월 8일부터 22일까지 15일간 진행된 서명운동에 군민 2만여 명이 동참하는 등 전 군민이 나서 국가산단 유치를 염원하고 있다.

이달 중 국토부가 결정하는 신규 국가산단 후보지 지정에 전국 19개 지자체가 신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울진군은 원자력수소 국가산단으로 평가대상에 올라가 지난 10월 26일 합동설명회, 11월 23일 현장실사를 마쳤다.

손병복 울진군수는 "원자력을 활용한 국가 청정수소 대량생산 기지를 구축해 탄소배출이 많은 산업에 공급함으로써 탄소중립시대 기간산업을 보호하고 국가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다"고 밝혔다.

/대구=이진우 기자(news1117@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