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충남도 "외국인 아동보육료 지원 사회적 합의 필요 "


[아이뉴스24 이숙종 기자] 충청남도는 국내 어린이집에 다니는 외국인 아동 보육료 지원은 사회적 합의가 먼저 필요하다고 8일 밝혔다.

지난 9월 말 기준 도내 어린이집에 재원 중인 만 3∼5세 외국인 아동은 683명이다.

국적별로는 중국 국적이 311명(45.6%)로 가장 많고, 카자흐스탄(100명‧14.6%), 우즈베키스탄(85명‧12.4%), 러시아(65명‧9.5%), 키르기스스탄(32명‧4.7%), 몽골(28명‧4.1%), 베트남(13명‧1.9%) 등이 뒤를 이었다.

시‧군별 어린이집 재원 외국인 아동은 천안 221명, 아산 295명, 당진 58명, 논산 42명, 서산 31명 등이다.

이들은 현재 내국인 아동과 달리 표준보육비용(만 3세 43만1천900원‧만 4∼5세 39만6천500원)과 특별활동비, 현장학습비 등 필요경비를 내고 있다.

법적 기반 마련 전에는 필요한 시‧군에서 개별적으로 지원할 수 있도록 협의해 나아갈 방침이다.

충남도청 [사진=충남도]
충남도청 [사진=충남도]

현재 외국인 아동에게 보육료를 지원 중인 기초자치단체는 경기 안산과 김포 등이 있으며, 도내에서는 내년부터 천안과 아산, 논산이 지원에 나설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외국인에게 내국인과 동일하게 보육료를 지원할 것인지에 대해서는 사회적 합의가 우선 필요하다”고 말했다.

/내포=이숙종 기자(dltnrwhd@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충남도 "외국인 아동보육료 지원 사회적 합의 필요 "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