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 전보다 대기업 임원 업무 강도 세졌다…HMM, 1인당 매출 증가 '최고'


30대 그룹 임원 증가율, 매출 증가율 3분의 1 수준…SK, 임원 1인당 매출 증가 최저

[아이뉴스24 장유미 기자] 올 1~3분기 누적기준 30대 그룹 총 매출이 10년 전보다 36% 이상 늘었음에도 불구하고 총 임원 수는 10%가량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룹 매출 규모 증가에 비해 임원 수 증가폭은 3분의 1수준에 그치면서 임원 당 업무 강도와 생산성도 크게 늘어난 것으로 드러났다.

올 3분기까지 임원 1인당 매출액이 가장 높은 그룹은 5천334억원을 기록한 HMM으로 조사됐다. [사진=HMM]
올 3분기까지 임원 1인당 매출액이 가장 높은 그룹은 5천334억원을 기록한 HMM으로 조사됐다. [사진=HMM]

7일 기업데이터연구소 CEO스코어가 공정거래위원회 지정 국내 대기업집단 상위 30대 그룹 소속 기업 중 분기보고서를 제출한 327개 기업을 대상으로 임원 1인당 별도 기준 매출 규모를 조사한 결과, 올 3분기 누적 기준 임원 1인당 매출액은 1천164억원으로 10년 전인 지난 2012년 동기 945억원 대비 23.2%(219억원) 증가했다.

올 3분기까지 임원 1인당 매출액이 가장 높은 그룹은 5천334억원을 기록한 HMM으로 조사됐다. HMM의 올 3분기 말 기준 임원 수는 28명이며 누적 매출액은 14조9천351억원이다. 이는 과거 해운업종의 침체와 경영 악화에 따른 대규모 구조조정으로 임원 수가 줄었던 영향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이어 에쓰오일이 5천84억원으로 2위를 기록했고 ▲포스코 3천33억원 ▲GS 2천84억원 순으로 나타났다.

이를 포함해 임원 1인당 매출액이 1천억원 이상을 기록한 그룹은 ▲삼성 1천454억원 ▲ 현대중공업 1천407억원 ▲농협 1천346억원 ▲현대자동차 1천330억원 ▲미래에셋 1천104억원 ▲SK 1천88억원 ▲신세계 1천82억원 ▲LG 1천76억원 ▲하림 1천35억원 등 총 13개 그룹이다.

[표=CEO스코어]
[표=CEO스코어]

10년 새 임원 1인당 매출액이 가장 많이 늘어난 그룹 역시 HMM으로 나타났다. 당시 현대상선이었던 지난 2012년 3분기 누적 매출 기준으로 집계한 1천249억원과 비교하면 4천85억원(326.9%) 증가했다.

아울러 ▲포스코(1천360억원, 81.3%) ▲농협(862억원, 178.3%) ▲하림(825억원, 392.4%) ▲미래에셋(801억원, 264.5%) ▲에쓰오일(620억원, 13.9%) ▲삼성(507억원, 53.6%) 순으로 나타났다.

반면 해당 기간 임원 1인당 매출 규모가 가장 많이 줄어든 그룹은 SK로 조사됐다. 지난 2012년 3분기 누적 매출 기준 임원 1인당 매출액인 1천461억원과 비교하면 373억원(25.5%) 감소했다.

이는 조사 기간 중 임원 수가 크게 늘어난(750명→1천237명, 64.9%) 점이 원인으로 꼽히는데 10년 새 30대 그룹의 임원 증가 인력 1천12명 중 48.1%(487명)가 SK그룹에서 발생했다. 이 밖에 ▲DL(120억원, 17.3%) ▲영풍(36억원, 6.5%) ▲롯데(14억원, 1.9%) 등 3개 그룹의 1인당 매출액이 10년 전 대비 감소했다.

기업별로는 8천378억원을 기록한 SK에너지의 올 3분기 누적 기준 임원 1인당 매출액이 가장 높았다. 이어 ▲SK인천석유화학(8천184억원) ▲포스코인터내셔널(8천131억원) ▲GS칼텍스(7천450억원) ▲HMM(5천334억원) 등이 상위에 포진했는데 상위 5개사 중 3개 기업이 석유화학 업종으로 조사됐다.

10년 전 대비 임원 1인당 매출액이 가장 많이 늘어난 기업은 포스코인터내셔널로 지난 2012년 3분기 2천943억원과 비교하면 5천188억원(176.3%) 증가했다. 이어 ▲HMM(4천85억원, 326.9%) ▲삼성증권(3천289억원, 747.1%) ▲LG이노텍(1천932억원, 234.6%) 순으로 나타났다.

/장유미 기자(sweet@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