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게 가능해?"…자율주행 시장 노린 LG이노텍, 세계 최초로 '이것' 내놨다


플라스틱 적용한 'ADAS용' 렌즈 개발 첫 성공…글로벌 자율주행용 카메라 모듈 시장 공략

[아이뉴스24 장유미 기자] LG이노텍이 급성장하고 있는 글로벌 자율주행용 카메라 모듈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신무기를 새롭게 선보였다.

LG이노텍은 '고성능 자율주행용 하이브리드 렌즈' 2종을 개발했다고 7일 밝혔다. 플라스틱 렌즈를 적용해 크기를 줄이고 가격 경쟁력을 높인 제품으로, 플라스틱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ADAS) 렌즈 개발에 성공한 것은 LG이노텍이 최초다.

LG이노텍 ADAS(L), DMS(R)용 렌즈를 장착한 카메라모듈 [사진=LG이노텍]
LG이노텍 ADAS(L), DMS(R)용 렌즈를 장착한 카메라모듈 [사진=LG이노텍]

자율주행용 카메라 렌즈는 탑승자의 안전에 직결되는 부품으로, 카메라 모듈에 장착된다. 주행보조, 운전자 움직임 인식을 위한 자율주행 솔루션의 핵심 부품으로, 국내는 물론 세계적으로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 유럽에서는 2025년 이후 전 차량에 대해 운전자 모니터링 시스템(DMS, Driver Monitoring System)을 장착하도록 권고하고 있다.

시장도 빠른 속도로 커지고 있다. 글로벌 시장조사기관인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trategy Analytics)에 따르면 글로벌 자율주행용 카메라 시장은 2021년 4조2천억원에서 2025년 7조9천억원으로 연평균 17% 가까이 성장할 전망이다.

LG이노텍은 이번 개발로 글로벌 자율주행용 카메라 모듈 시장에서 우위를 점할 것으로 봤다.

이번에 개발한 '고성능 하이브리드 렌즈'는 DMS용과 ADAS(Advanced Driver Assistance System, 첨단 운전자 지원 시스템)용 2가지다. 렌즈 내부에 얇은 플라스틱과 유리를 교차 적용해 성능을 더 높인 것이 특징이다. 기존의 자율주행용 렌즈는 온도나 외력에 변형되지 않는 유리로만 제작됐었다.

LG이노텍 관계자는 "플라스틱을 사용해 렌즈 크기를 줄이고, 성능과 가격 경쟁력은 높였다"며 "시중 렌즈가 유리로만 제작돼 원재료비가 높고 두꺼울 수밖에 없어 고객사는 선택의 여지없이 이를 채택해야만 했지만, 이제는 선택지를 늘릴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LG이노텍의 '고성능 하이브리드 렌즈'는 완전 유리 제품보다 20~30%가량 두께가 줄었다. 얇아지면서 고객사의 차량 내·외부 디자인 설계 자유도가 높아진 장점을 지닌다.

LG이노텍 관계자는 "자율주행 레벨이 높아질수록 더 많은 센싱 장치가 부착된다"며 "이에 따라 부품 자체의 크기를 줄이는 것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는 부품을 대시보드가 아닌 프론트 필러(차체의 앞쪽 좌우의 긴 틀로, 천장과 이어진 부분) 등 차체에 드러나지 않게 적용하고자 하는 완성차 업체 수요가 늘어나고 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LG이노텍의 '고성능 하이브리드 렌즈'는 완전 유리 제품만큼 성능도 높였다. 플라스틱은 열과 압력에 따라 성능과 형태가 다양하게 변화하는 탓에 유리에 비해 안정성이 떨어져 견고한 렌즈로 만들기 어려운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에 사막, 혹한, 혹서 등 다양한 주행 환경에서 버틸 수 있는 차량용 렌즈로는 부적합하다고 간주됐으나, LG이노텍은 이 한계를 극복했다.

가격 경쟁력도 높였다. 유리보다 상대적으로 가격이 저렴한 플라스틱을 채용해서다.

LG이노텍 관계자는 "높은 성능의 제품을 합리적인 가격으로 고객사에 공급할 수 있게 됐다"며 "차량부품 및 완성차 업체는 동일한 비용이라면 카메라를 더 설치할 수 있게 돼 자율 주행 센싱 성능을 높일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LG이노텍은 '고성능 하이브리드 렌즈'를 앞세워 글로벌 차량용 카메라 모듈 시장 공략에 적극 나선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국내는 물론 미국, 유럽, 일본 지역 고객사 대상 프로모션을 활발히 하고 있다. 글로벌 완성차 및 차량부품사에서도 자율주행기능을 확대하는 추세인 만큼 DMS, ADAS 솔루션과 관련한 부품 도입에 적극적이다.

또 LG이노텍은 현재, DMS용 렌즈가 적용된 카메라 모듈 양산을 앞두고 있다. ADAS용 렌즈가 적용된 카메라 모듈도 개발을 끝내고 내년 시장 출격 준비를 마쳤다.

강민석 LG이노텍 최고기술책임자는 "설계와 검증이 까다로운 렌즈 개발을 단기간에 성공한 점은 고객경험 혁신을 위한 큰 성과"라며 "플라스틱이 지니는 한계를 혁신 기술로 극복한 이번 제품은 시장에 큰 반향을 일으킬 것"이라고 말했다.

/장유미 기자(sweet@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