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이어 충남도 '실내 마스크' 해제? "자율화 추진"


[아이뉴스24 유지희 기자] 대전시가 전국 지방자치단체(지자체) 중 처음으로 내년 1월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를 자체 해제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김태흠 충남지사도 "마스크 착용 자율화를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5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이날 실·국·원장 회의에서 실내 마스크 의무 착용을 해제하는 우리 도 의견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전달하도록 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원내대표 출마 의사를 밝힌 김태흠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4월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농해수위 위원장실에서 이준석 대표, 김기현 원내대표와 면담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원내대표 출마 의사를 밝힌 김태흠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4월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농해수위 위원장실에서 이준석 대표, 김기현 원내대표와 면담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이어 "지난 9월부터 미국과 유럽 등 6개국을 방문했지만 외국은 마스크를 쓰지 않고 마스크 착용도 의무화돼 있지 않았다"며 "OECD국가 가운데 실내마스크 착용을 의무화 한 곳은 우리나라가 유일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마스크 착용이 의무화되면서 아이들의 경우 정서·언어·사회성 등 발달 과정의 부작용도 크다"고 덧붙였다.

0시 기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2천8명으로 집계된 지난해 9월17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역 광장에 설치된 임시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안내를 받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0시 기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2천8명으로 집계된 지난해 9월17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역 광장에 설치된 임시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안내를 받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김 지사는 "이제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화를 비롯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정책 논의는 새로운 시점에서 논의돼야 한다"며 "정부 차원에서 마스크 착용 해제를 비롯해 방역 대책을 적극 검토할 수 있도록 우리도 의견을 전달하고 정부가 마스크 착용 의무 해제를 추진하지 않으면 지방정부라도 적극적으로 해제를 검토하겠다"고 전했다.

이장우 대전시장 [사진=대전시]
이장우 대전시장 [사진=대전시]

앞서 이장우 대전시장은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우리 국민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지난 3년간 사회적 거리두기에 함께 노력해왔고 자발적 방역 참여로 국민들 역량이 확인돼 마스크 착용에 대해서도 자율화에 맡길 수 있는 시점"이라며 "지자체 시도지사의 역량을 믿고 유연한 대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등 국가 차원과 긴밀히 협의해 나가야 하지만 시도의 여러 행정 시스템을 총지휘하는 지자체의 시도지사 판단에 맡기는 게 옳다"며 "중대본과 협의를 해가되 내년 1월1일부터는 자율 결정을 할 뜻이 확고하다"고 말했다.

/유지희 기자(yjh@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