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한국-포르투갈전 실내서 응원한다


수원월드컵경기장 스포츠센터 다목적체육관 활용

[아이뉴스24 신용섭 기자] 경기도와 붉은악마 경기지부가 3일 0시 수원월드컵경기장 스포츠센터에서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한국-포르투갈전 실내 시민응원전을 진행한다.

도는 이날 체감온도가 영하 6도까지 떨어진다는 기상예보에 따라 스포츠센터 2층 다목적체육관을 활용해 실내 시민응원전을 진행하기로 했다고 2일 밝혔다.

지난 24일 수원시 팔달구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경기도민들이 월드컵 응원을 하고 있다. [사진=경기도청]
지난 24일 수원시 팔달구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경기도민들이 월드컵 응원을 하고 있다. [사진=경기도청]

도는 한파 대책으로 스포츠센터 정문과 수원월드컵경기장 서측 출입게이트(1A, 1B)에서 온열기·온수통이 있는 방한 대비 텐트 4동을 운영한다. 또한 스포츠센터 정문에서 핫팩과 방석 1천 개를 준비해 응원전 참가자에게 배부할 계획이다.

도는 혹시 모를 안전사고에 대비해 경찰·소방·경호인력, 경기도·수원시 공무원과 경기도월드컵경기장관리재단 직원 등 200여 명을 현장에 배치해 질서유지와 응원단의 안전한 귀가를 돕는다.

특히 경기도소방재난본부에서는 구급차 4대와 소방차 1대를 배치해 응급상황에 신속하게 대처할 계획이다. 이를 총괄할 종합상황실도 운영한다.

/경기도=신용섭 기자(toyzon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