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카타르] '무적함대' 침몰시킨 일본…아시아 최초 2회 연속 16강


[아이뉴스24 송대성 기자] 일본이 '전차군단'에 이어 '무적함대'도 제압하는 파란을 일으키며 '죽음의 조'에서 살아남았다.

일본은 2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칼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E조 최종전에서 스페인에 2-1로 이겼다.

동점골을 터트린 일본의 도안 리쓰. [사진=뉴시스]
동점골을 터트린 일본의 도안 리쓰. [사진=뉴시스]

1차전에서 독일에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던 일본은 코스타리카에 덜미가 잡히며 주춤했지만 E조 최강팀으로 꼽혔던 스페인을 상대로 다시 한번 역전승을 연출했다.

2승 1패로 승점 6을 확보한 일본은 조 1위로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스페인은 1승 1무 1패(승점 4·골득실 6)로 같은 시각 코스타리카를 4-2로 제압한 독일(승점 4·골득실 1)과 승점 동률 이뤘지만 골득실에 앞서며 조 2위를 확보했다.

아시아축구연맹(AFC) 소속 국가 가운데 월드컵 2회 연속 16강에 오른 것은 일본이 최초다. 4년 전 러시아 월드컵 당시 일본은 16강에서 벨기에를 만나 2-0으로 앞서다 내리 3골을 내주며 아쉽게 고개를 떨궜다.

일본은 전반전을 수비적인 자세로 임했다. 높은 점유율을 앞세워 서서히 압박해오는 스페인을 상대로 침착함을 유지했다.

실점하지 않는 작전을 내세운 일본. 그러나 전반 11분 실점하면서 계획이 틀어졌다. 스페인 알바로 모라타는 세사르 아스필리쿠에타의 크로스를 머리로 마무리해 선제골을 기록했다.

일본은 후반전 이른 시간 동점골을 가져가며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다. 교체 출전한 도안 리쓰는 후반 2분 스페인 페널티박스 부근에서 강한 슈팅으로 동점골을 터트렸다.

1-1로 균형을 맞춘 일본은 곧바로 달아났다. 후반 6분 다나카 아오가 역전골을 터트리며 팀에 리드를 안겼다.

다급해진 스페인은 페란 토레스와 마르코 아센시오를 투입하며 공세를 강화했다. 후반 23분에는 안수 파티와 조르디 알바까지 그라운드를 밟았다.

일본은 모든 선수가 페널티박스 부근까지 내려와 스페인의 공격을 철저하게 차단했다.

일본은 후반 44분 아센시오의 강한 중거리포와 다니 올모의 슈팅까지 침착하게 방어했고 마지막까지 실점하지 않으면서 승리로 경기를 마쳤다.

/송대성 기자(snowball@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