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비디아·아마존·애플도 삼성이 개발한 '이것' 쓴다…"고화질 영상 표준 될 것"


HDR10+, IPTV·게임 분야 적용해 생태계 확장…"글로벌 콘텐츠 산업 발전에 기여"

[아이뉴스24 장유미 기자] 삼성전자가 고화질 영상 표준 기술인 'HDR10+'의 생태계 확장에 속도를 낸다.

삼성전자는 KT·엔비디아(NVIDIA)·아마존(Amazon)과 함께 HDR10+를 IPTV와 게임 분야로 확대한다고 1일 밝혔다.

HDR10+ 게이밍 로고 [사진=삼성전자]
HDR10+ 게이밍 로고 [사진=삼성전자]

HDR10+는 삼성전자가 주도하고 있는 고화질 영상 표준 기술로, TV나 모바일 등에서 각 장면마다 밝기와 명암비를 최적화해 영상의 입체감을 높이고 정확한 색 표현을 지원하는 기술이다.

삼성전자는 올해 초 미국에서 열린 세계 최대 규모 전자 전시회 CES 2022에서 HDR10+ 게이밍 전용 규격을 발표하고 올해 출시한 TV와 모니터에 적용했다.

KT는 내년 1분기 도입 예정인 신규 셋톱박스에 HDR10+를 적용할 예정이다. 지난 달 18일 발표한 '애플 TV 4K(3세대)'와 삼성전자 TV에 내장돼 있는 애플 TV 앱을 통해서도 HDR10+영상을 지원한다.

또 지난 9월 말부터 아마존 파이어 TV 역시 이 규격을 채용했다. 엔비디아는 지포스 RTX 및 지포스 GTX 16 시리즈 그래픽 카드와 노트북에서 HDR10+ 게이밍 표준을 지원한다고 지난 16일 발표했다.

삼성전자는 HDR10+ 생태계 확장을 위해 'HDR10+ 테크놀로지(HDR10+ Technology LLC)'라는 회사를 2018년에 설립하고 HDR10+ 인증, 로고 프로그램 운영, 콘텐츠 제작을 위한 기술을 무상으로 지원하고 있다. 그 결과 현재 전 세계 142개 회원사가 6천 개 이상의 인증 제품을 출시했다.

용석우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부사장은 "자사가 개발한 고화질 영상 표준 기술 HDR10+가 국내외 최고의 IPTV 서비스 업체와 게임 업체들로부터 꾸준한 선택을 받고 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업체들과의 적극적인 협업을 통해 글로벌 콘텐츠 산업 발전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장유미 기자(sweet@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