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진흥기업, 수주잔고 3조에 리야드 공항 수주 이력 '강세'…동부건설 나비효과


[아이뉴스24 고종민 기자] 동부건설이 수주잔고 7.9조원을 넘어선 소식으로 급등하자 진흥기업이 사우디 리야드 공항 수주 이력까지 부각되면 강세다.

1일 오전 9시 12분 현재 동부건설과 진흥기업은 각각 전일 대비 29.44%, 6.72% 오른 1만200원, 1천430원을 기록 중이다.

동부건설은 연결기준 약 7조9천억원의 수주잔고를 보유해 약 7년 치 일감을 확보했다고 전일 밝혔다. 동부건설 관계자는 “업황이 어려운 상황에서도 다양한 분야에서 안정적으로 수주 물량을 확보하고 있다”며 “차별화된 수주 다변화 전략을 통해 불황 극복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은 동부건설 사옥 코레이트타워 전경 [사진=동부건설]
사진은 동부건설 사옥 코레이트타워 전경 [사진=동부건설]

진흥기업은 사우디 리야드 공항 관련주로 까지 분류되면서 동반 강세를 보이고 있다.

사우디는 자국 수도 리야드에 ‘킹 살만 국제공항’을 건설하는 계획을 추진 중이며 자국을 관광명소로 탈바꿈하기 위한 킹 살만 국제공항 건설 등 관광산업 확대에 1조달러(약 1천338조원)를 투자할 방침이다.

3조원의 수주잔고를 보유한 진흥기업은 리야드 신국제 공한의 연료저장과 보급시설 공사 이력을 가지고 있어 관련주로 분류된다.

/고종민 기자(kjm@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