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수가 없다' 현대건설, 여자부 1강 굳히기…개막 10연승·홈 21연승 행진


인삼공사, '주포' 엘리자벳 허리 통증으로 전력 이탈

[아이뉴스24 송대성 기자] 여자 프로배구 현대건설이 KGC인삼공사를 제물로 연승 행진을 이어갔다.

현대건설은 30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2-23 V리그' 여자부 2라운드 홈경기에서 풀세트 접전 끝에 인삼공사에 3-2(25-19 23-25 19-25 25-17 15-10)로 이겼다.

30일 수원체육관에서 현대건설과 KGC인삼공사의 '도드람 2022-23 V리그' 여자부 2라운드 경기가 열린 가운데 현대건설 선수들이 득점 이후 기뻐하고 있다. [사진=한국배구연맹(KOVO)]
30일 수원체육관에서 현대건설과 KGC인삼공사의 '도드람 2022-23 V리그' 여자부 2라운드 경기가 열린 가운데 현대건설 선수들이 득점 이후 기뻐하고 있다. [사진=한국배구연맹(KOVO)]

개막 10연승을 내달린 현대건설은 승점 28을 확보해 2위 흥국생명(승점 21)과 승점 차를 7로 벌렸다. 아울러 2021년 10월 17일부터 이어온 홈 최다 연승을 21경기로 늘렸다.

현대건설은 주포 야스민 베다르트(등록명 야스민)가 블로킹 7개 포함 30점으로 맹활약하며 팀 승리에 앞장섰다. 양효진(19점)과 황민경(14점)도 두 자릿수 득점으로 힘을 보탰다.

인삼공사는 3세트까지 현대건설에 앞섰지만 28점으로 활약하던 주포 엘리자벳 이네 바르가(등록명 엘리자벳)가 허리 통증으로 전력에서 이탈하며 현대건설 연승 저지에 실패했다.

5세트 경기를 펼치며 승점 1을 추가한 인삼공사(승점 12·4승 5패)는 GS칼텍스(세트 득실률 0.682)와 승점, 다승 동률을 이뤘지만 세트 득실률(0.85)에 앞서며 5위로 올라섰다.

30일 수원체육관에서 현대건설과 KGC인삼공사의 '도드람 2022-23 V리그' 여자부 2라운드 경기가 열린 가운데 현대건설 양효진이 공격을 시도하고 있다. [사진=한국배구연맹(KOVO)]
30일 수원체육관에서 현대건설과 KGC인삼공사의 '도드람 2022-23 V리그' 여자부 2라운드 경기가 열린 가운데 현대건설 양효진이 공격을 시도하고 있다. [사진=한국배구연맹(KOVO)]

출발은 현대건설이 좋았다. 현대건설은 1세트에만 6개의 블로킹을 선보이며 불리했던 상황을 벗어났다.

15-18로 끌려가다 양효진의 블로킹과 상대 범실 등을 묶어 균형을 맞췄다. 이어 야스민이 이소영과 엘리자벳의 공격을 연달아 차단하면서 22-18로 달아났다.

현대건설은 이소영의 오픈 공격에 실점하며 연속 득점이 끊겼지만 이후 양효진과 고예림 공격이 득점으로 이어져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인삼공사는 곧바로 반격했다. 17-18에서 현대건설이 범실로 흔들리는 틈을 노려 전세를 뒤집었다.

이후 팽팽하게 진행되던 23-23에서 랠리 끝에 한송이가 야스민의 공격을 차단해 팀을 세트 포인트로 이끌었다. 이어 야스민의 공격이 코트를 벗어나며 세트 스코어 1-1이 됐다.

30일 수원체육관에서 현대건설과 KGC인삼공사의 '도드람 2022-23 V리그' 여자부 2라운드 경기가 열린 가운데 현대건설 야스민이 공격을 시도하고 있다. [사진=한국배구연맹(KOVO)]
30일 수원체육관에서 현대건설과 KGC인삼공사의 '도드람 2022-23 V리그' 여자부 2라운드 경기가 열린 가운데 현대건설 야스민이 공격을 시도하고 있다. [사진=한국배구연맹(KOVO)]

인삼공사는 흐름을 이어갔다. 3세트 초반 엘리자벳과 염혜선이 5연속 득점을 합작해 11-5 리드를 견인했다.

18-14에서 엘리자벳이 공격 이후 허리 통증을 호소하며 코트를 떠나는 악재가 따랐지만 교체 투입된 이예솔이 3번의 공격을 모두 득점으로 연결해 해결사로 활약했다.

현대건설은 4세트를 따내며 경기를 마지막까지 몰고 갔다. 야스민이 6점으로 활약한 가운데 황민경도 5점으로 함께 공격을 이끌었다.

인삼공사는 세트 중반 점수 차가 벌어지자 주전 선수들을 벤치로 불러들이며 5세트를 준비했다.

승부는 일찌감치 갈렸다. 현대건설이 5세트 초반 8-1로 앞서며 승기를 잡았다. 크게 벌어진 접수는 마지막까지 좁혀지지 않았다.

현대건설은 14-9에 양효진의 공격이 인삼공사 코트에 떨어지며 길었던 승부의 승자가 됐다.

/수원=송대성 기자(snowball@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