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제로 코로나' 정책, 완화될까?…베이징 등 일부서 PCR 검사제외 확산


[아이뉴스24 이정민 기자] 중국 정부의 '제로 코로나' 정책에 대한 반발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일부 지역에서 '정기적 전수 PCR(유전자증폭) 검사'를 완화하는 움직임이 확산되고 있다.

중국 베이징 다싱구는 30일 PCR 검사 때 인원 밀집에 따른 감염 위험을 줄이고 재원을 절약하기 위해 일부 대상자의 경우 매일 PCR 검사를 받지 않아도 된다고 밝혔다.

이들 대상자는 장기간 집에만 거주하는 노인과 매일 온라인 수업을 받는 학생, 유아, 재택근무자 등 외출을 하지 않는 이들이다.

중국 베이징에서 마스크를 쓴 시민들이 지하철로 통근하고 있다. [베이징=AP/뉴시스] [사진=뉴시스]
중국 베이징에서 마스크를 쓴 시민들이 지하철로 통근하고 있다. [베이징=AP/뉴시스] [사진=뉴시스]

베이징 퉁저우구 역시 이날 비슷한 내용을 담은 공지문을 발표했다.

베이징 지역은 최근 보름 간 신규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10배 이상 증가하고 있다. 일간 확진자 수는 4천명대다.

베이징 외에도 남부 광둥성 광저우의 일부 구들도 최근 유사한 PCR 검사 제외 방침을 발표하고 있다.

중국 서부 내륙의 대도시 충칭에서는 최근 5일 동안 감염자가 나오지 않은 지역 주민의 경우엔 전수 PCR 검사를 받지 않아도 된다고 밝혔다.

중국 정부는 지역별로 차이는 있지만 보통 1∼3일 간격으로 PCR 검사를 받아야만 출근 등 일상생활을 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이정민 기자(jungmin75@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