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대통령실, '이상민 해임안' 추진에…"국정조사 의사 있나 되묻고 싶어"


"행안부, 오늘도 유족 지원 발표…국정조사 본연의 취지 맞게 진행되길"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이 지난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이 지난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아이뉴스24 박정민 기자] 대통령실은 30일 더불어민주당이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해임건의안을 발의한 것을 두고 "국정조사계획서에 진상규명에 필요하다고 명시된 장관을 해임하면 국정조사할 의사가 있는 것인지 되묻고 싶다"고 지적했다.

대통령실 고위관계자는 이날 오후 용산 대통령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 장관 해임안 관련 입장을 묻는 질문에 이같이 말했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이 장관의 해임안을 발의해 금주 중 본회의에서 처리하고 윤석열 대통령이나 본인이 거부할 경우 장관 탄핵소추까지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유가족과 희생자의 억울함이 없어야 한다는 조사의 취지에 국회와 정부 모두 노력해야 하고 그것이 필요하다는 말씀으로 갈음하고 싶다"며 "오늘도 행안부에서 유가족들과 협의체를 지원하기 위한 여러 방안이 발표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민주당의 탄핵소추안 추진 가능성과 관련해서는 "가정을 상정한 질문으로 답변하기 적절치 않다"고 답했다.

대통령실의 국정조사 보이콧 여부에 대해서는 "여야 간 이미 합의한 사안으로 국회 결정을 존중한다"면서도,"어떠한 변동이 이뤄질지는 국회, 여야가 함께 논의하고 협상할 사안으로 알고 있다"고 여지를 남겼다.

이어 "이태원 사고에 관해서는 유가족과 희생자의 억울함을 풀어주기 위한 진상규명, 원인파악, 이것이 수사를 통해 결정되고 합당한 조치가 뒤따라야 한다는 원칙을 밝혔다"며 "국정조사도 본연의 취지에 맞게 슬픔이 정치로 이용되지 않게 유가족과 희생자의 바람에 부합하는 대로 진행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박정민 기자(pjm8318@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대통령실, '이상민 해임안' 추진에…"국정조사 의사 있나 되묻고 싶어"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