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빌딩 꽂힌 사우디… 네이버 '1784'에 장관 일행 방문


총 23명 참여… 디지털 기술 접목한 도시 문제 해결 논의

[아이뉴스24 정유림 기자] 네이버는 29일 마제드 알 호가일(Majed Al-Hogail) 사우디아라비아 자치행정주택부 장관 일행이 로봇 친화형 빌딩으로 지어진 제2사옥 '1784'를 방문했다고 발표했다.

네이버 제2사옥 '1784'에 방문한 알 호가일 사우디아라비아 자치행정주택부 장관 일행을 맞이한 채선주 네이버 ESG·대외정책 대표, 석상옥 네이버랩스 대표, 김유원 네이버클라우드 대표 [사진=네이버]
네이버 제2사옥 '1784'에 방문한 알 호가일 사우디아라비아 자치행정주택부 장관 일행을 맞이한 채선주 네이버 ESG·대외정책 대표, 석상옥 네이버랩스 대표, 김유원 네이버클라우드 대표 [사진=네이버]

이번 방문에는 마제드 알 호가일 장관을 비롯해 알리 라지히(Ali Rajhi) 차관 등 총 23명이 참여했다. 이번 사우디아라비아 측 방문은 이달 초 네이버가 국토교통부, 국내 기업 등과 함께 '원팀코리아'로 사우디아라비아를 방문한 것이 계기가 돼 성사됐다.

네이버에선 채선주 네이버 ESG·대외 정책 대표, 석상옥 네이버랩스 대표, 김유원 네이버클라우드 대표 등이 참석했다. 네이버 측은 "사우디아라비아 장관 일행에게 제2사옥 '1784'에 적용된 디지털트윈·로봇·인공지능(AI)·클라우드 및 데이터센터 관련 기술을 시연하고 네이버의 다양한 모바일 서비스 기획·개발 역량에 대해 소개했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사우디아라비아 자치행정주택부가 고민하는 교통, 치안, 위생 관리 등 도시 문제 및 주택/건물 관리 등을 디지털 기술을 통해 어떻게 해결할 수 있는지에 대한 논의를 이어갔다고 덧붙였다.

앞서 스마트시티 건설 프로젝트인 '네옴시티' 사업 수주 지원단으로 참여한 네이버는 미래형 공간으로 구성한 제2사옥 '1784'에 집약된 기술을 알린 바 있다.

이와 함께 지난 11월 23일엔 볼프강 소보트카 오스트리아 하원의장이, 지난 7월엔 빅토리아 눌란드 미국 국무부 차관이 각각 방한 중 네이버 제2사옥 '1784'를 방문한 바 있다.

/정유림 기자(2yclever@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