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광주시, 지역상권 빅데이터 플랫폼 서비스 ‘내달 실시’


[아이뉴스24 변준성 기자] 경기도 광주시(시장 방세환)는 지난 4월부터 7개월 동안 진행한 지역 상권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 사업을 완료하고 오는 12월 1일부터 운영할 계획이라고 29일 밝혔다.

지역 상권 빅데이터 플랫폼은 주거·직장·유동인구, 매출액 등 다양한 데이터를 활용해 예비 창업자와 기존 소상공인에게 맞춤형 예측 분석 서비스를 제공하는 플랫폼이다.

광주시 지역 상권 빅데이터 플랫폼  [사진=광주시청]
광주시 지역 상권 빅데이터 플랫폼 [사진=광주시청]

또한 유동인구, 주거인구, 직장인구, 개폐업률, 매출액 등 다양한 상권 데이터를 시각화해 제공한다.

시는 지역 상권 빅데이터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지난해 5월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과 지역 상권 빅데이터 활용을 위한 업무협약(MOU)를 체결했으며,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으로부터 제공받은 상권 데이터와 지역화폐 데이터, 유동인구 데이터 등을 활용해 소상공인을 위한 지역 상권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하는 데 노력을 기울였다.

광주시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를 겪으며 누구보다 어려움을 느끼고 있을 자영업자들과 예비 창업자가 의사결정 시 ‘지역 상권 빅데이터 플랫폼’이 큰 역할과 지원을 해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광주=변준성 기자(tcnews@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