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카타르] '조규성 멀티골' 한국, 가나에 2-3 석패…험난해진 16강


[아이뉴스24 송대성 기자] 벤투호가 공방전 끝에 가나에 아쉽게 패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28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에서 가나에 2-3으로 석패했다.

28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 조규성이 동점골을 넣고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28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 조규성이 동점골을 넣고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국은 전반에만 2골을 내주며 불안하게 출발했지만 후반전에 터진 조규성(전북)의 헤딩 멀티골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하지만 후반 23분 모하메드 쿠두스에게 결승골을 내주며 고개를 떨궜다.

1차전에서 우루과이와 득점 없이 비긴 한국은 1승 상대로 평가됐던 가나에 아쉽게 패하면서 1무 1패(승점 1·골득실 -1)로 H조 최하위로 밀렸다.

한국은 오는 3일 열리는 포르투갈과 최종전을 무조건 이겨야 16강을 바라볼 수 있는 상황에 처했다.

벤투 감독은 조규성 원톱 카드를 꺼냈다. 좌우 공격수로는 손흥민(토트넘)과 권창훈(김천)이 배치됐다.

28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 손흥민이 드리블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28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 손흥민이 드리블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중원은 정우영(프라이부르크)과 황인범(올림피아코스), 정우영(알사드)으로 꾸려졌고 김진수(전북), 김민재(나폴리), 김영권(울산), 김문환(전북)이 포백 수비진으로 나섰다. 골키퍼 장갑은 김승규(알샤바브)가 꼈다.

한국은 전반 12분 동안 5차례의 코너킥을 가져가는 등 공격적으로 풀어갔다. 경합 이후 흐르는 공도 대부분 한국이 차지할 정도로 일방적인 경기가 이어졌다.

하지만 한국은 오히려 선제골을 내주며 분위기를 넘겨줬다. 전반 24분 측면에서 내준 프리킥이 문전으로 올라왔고 모하메드 살리수에게 실점했다.

혼전 상황에서 공이 앙드레 아이유의 손에 맞았지만 앤서니 테일러 주심은 득점을 인정했다.

10분 뒤 수비 집중력이 흔들리며 또다시 실점했다. 조던 아이유가 문전으로 크로스를 시도했고 쇄도하던 쿠두스의 머리에 스치며 그대로 골문으로 빨려 들어갔다.

28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 모하메드 살리수가 선취 득점 후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28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 모하메드 살리수가 선취 득점 후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국은 전반 38분 권창훈이 강력한 슈팅으로 가나를 위협했지만 골대 위로 넘어갔다. 전반 종료 직전 정우영이 가나 왼쪽 측면에서 시도한 감아차기도 골대를 외면했다.

한국은 후반 시작과 정우영(프라이부르크)을 빼고 나상호(서울) 투입하며 변화를 꾀했다. 후반 12분에는 권창훈을 대신해 이강인(마요르카)이 출전했다.

이강인 교체 효과는 바로 나타났다. 이강인은 왼쪽 측면에서 경합하며 가나의 공을 빼앗았다. 그리고 곧바로 왼발 크로스를 시도했고 조규성이 머리로 마무리해 1-2로 추격했다.

조규성은 3분 뒤 또다시 가나의 골망을 흔들었다. 김진수가 왼쪽 측면에서 골라인을 벗어나려던 공을 가까스로 크로스로 연결했다. 쇄도하던 조규성은 속도를 살려 높게 솟구쳐 올라 헤딩 동점골을 터트렸다.

하지만 기쁨도 잠시. 후반 23분 가나에 일격을 당했다. 왼쪽 측면에서 올라온 크로스가 수비 뒤로 흘렀고, 페널티박스 오른쪽에 있던 쿠두스가 왼발 슈팅으로 골 네트를 갈랐다.

28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 조규성이 동점골을 넣고 있다. [사진=뉴시스]
28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 조규성이 동점골을 넣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국은 후반 25분 가나 중앙 지역 먼 거리에서 시도한 이강인의 날카로운 왼발 프리킥이 골키퍼 선방에 막히며 아쉬움을 삼켰다.

후반 33분에는 황의조(올림피아코스)를 투입해 조규성과 투톱을 세우며 공세를 강화했다.

후반 추가 시간은 10분이 주어졌다. 조규성은 4분이 지난 시점에서 이강인의 침투 패스를 받아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슈팅했지만 골키퍼에 막혔다.

한국은 마지막까지 계속해서 가나를 몰아쳤지만 끝내 골문을 열지 못하면서 아쉬운 결과로 경기를 마쳤다.

/송대성 기자(snowball@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