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카타르] 조규성, 월드컵 본선 한국 선수 첫 멀티골 주인공


[아이뉴스24 류한준 기자] K리그 득점왕다운 활약이다. 조규성(전북 현대)이 한국 축구 역사상 월드컵 무대에서 한 경기에서 두골 이상을 넣은 최초의 선수가 됐다.

조규성은 28일(한국시간) 카타르 아라얀에 있는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H조 조별리그 2차전 가나와 경기에서 두 골을 넣었다.

그는 이날 원톱에 배치됐고 0-2로 끌려가던 후반 13분 이번 대회 한국의 첫골 주인공이 됐다. 조규성은 이강인 올린 크로스를 헤더로 연결했고 만회골을 넣었다.

한국 축구대표팀 조규성(9번)이 28일(한국시간)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H조 조별리그 2차전 가나와 경기에서 0-2로 끌려가고 있던 후반 13분 만회골을 넣었다. [사진=뉴시스]
한국 축구대표팀 조규성(9번)이 28일(한국시간)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H조 조별리그 2차전 가나와 경기에서 0-2로 끌려가고 있던 후반 13분 만회골을 넣었다. [사진=뉴시스]

조규성의 득점 감각은 이어졌다. 3분 뒤인 후반 16분 다시 한 번 머리로 가나 골망을 흔들었다.

조규성의 멀티 골로 한국은 2-2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그러나 균형은 오래가지 않았다.

후반 23분 가나가 다시 리드를 잡았다. 모하메드 쿠두스가 왼발 슈팅으로 한국 골망을 흔들어 3-2로 재역전했다.

쿠두스도 이날 멀티골 주인공이 됐다. 쿠두스는 1-0으로 앞서고 있던 전반 34분 가나의 두 번째 골을 넣었다.

후반 35분이 경과한 가운데 가나가 한국에 3-2로 앞서고 있다.

한국 축구대표팀 조규성(9번)이 28일(한국시간)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H조 조별리그 2차전 가나와 경기에서 두 골을 넣었다. 후반 16분 조규성의 골로 2-2를 만들자 한국 선수들이 환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국 축구대표팀 조규성(9번)이 28일(한국시간)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H조 조별리그 2차전 가나와 경기에서 두 골을 넣었다. 후반 16분 조규성의 골로 2-2를 만들자 한국 선수들이 환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류한준 기자(hantaen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