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증권, 임직원 물품 기부 캠페인으로 ESG 경영 실천


장애인 일자리 창출, 자원순환율 증대 기여 목적

[아이뉴스24 오경선 기자] 미래에셋증권은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사회공헌활동의 일환으로 임직원 물품 기부 캠페인을 실시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캠페인은 장애인들의 일자리 창출에 기여함으로써 사회적, 경제적 자립 기반을 마련하고, 자원을 재활용함으로써 환경보호에 앞장서기 위해 기획됐다.

미래에셋증권이 장애인 일자리 창출과 자원순환 목적으로 임직원 물품 기부 캠페인을 진행했다. [사진=미래에셋증권]
미래에셋증권이 장애인 일자리 창출과 자원순환 목적으로 임직원 물품 기부 캠페인을 진행했다. [사진=미래에셋증권]

미래에셋증권 약 200여명의 임직원들은 자택과 사무실에서 사용하지 않는 약 1만2천여 물품을 사회적 기업 '굿윌스토어'에 기부했다. 환산금액으로는 총 3천여만원에 달한다.

이번 기부 활동을 통해 기증된 물품은 근로장애인들이 상품화하고 판매하며 장애인 일자리 창출이라는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기 위해 사용된다. 미래에셋증권은 물품 기부자 수에 따른 매칭 기부를 통해 '굿윌스토어'에 물품 이송용 지게차도 같이 기증했다.

이번 활동으로 미래에셋증권은 2천367kg의 쓰레기를 감축하는 효과도 동시에 가져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는 탄소 2만4천854kg을 절감해 30년생 소나무 3천766그루의 식재 효과와 맞먹는 수준이다.

미래에셋증권 관계자는 "매년 진행하고 있는 기부 행사로 매번 임직원들이 활발하게 참여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ESG 사회공헌활동을 통해 장애인들의 자립 기반을 지원하고, 환경 보호를 실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오경선 기자(seon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