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중국에서 BBC 기자 끌려가 구타당해"


[아이뉴스24 홍수현 기자] 중국 시위를 취재하던 영국 BBC방송 기자가 현지 공안에 붙잡혀 몇 시간 동안 구타당하다 풀려나는 일이 발생했다.

다른 언론인들이 촬영한 로런스가 공안 복장을 한 남성들에게 체포돼 끌려가는 모습이 확산했다. [사진=SNS]
다른 언론인들이 촬영한 로런스가 공안 복장을 한 남성들에게 체포돼 끌려가는 모습이 확산했다. [사진=SNS]

BBC는 27일(현지시각) 성명을 통해 "BBC 소속 에드 로런스 기자가 중국 상하이에서 취재 도중 수갑에 채워진 채 연행됐다"며 "로런스 기자에 대한 대우가 극히 우려스럽다"고 밝혔다.

BBC는 "그는 석방되기 전 몇 시간 동안 구금됐다"며 "공인인 언론인으로 일하는 동안에 체포됐고, 구금된 동안 그는 경찰에 의해 구타와 발길질을 당했다"고 설명했다.

상하이는 엄격한 코로나19 규제에 항의하는 대규모 시위가 벌어지고 있는 중국 여러 도시들 중 한 곳이다. 중국 서부에서 치명적인 화재가 발생한 후 최근 며칠 동안 시위가 중국 전역으로 확산하고 있다.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는 다른 언론인들이 촬영한 로런스가 공안 복장을 한 남성들에게 체포돼 끌려가는 모습이 확산해 논란이 일었다.

영상에는 로런스가 등 뒤로 수갑을 찬 채 바닥에 넘어져 있고, 공안 4∼5명이 그를 끌어내는 듯한 모습이 담겼다.

BBC는 로렌스의 구금에 대해 믿을만한 설명을 듣지 못했다는 입장이다. BBC는 석방 후 중국 당국자가 "시위대에게서 코로나19에 감염되지 않도록 로런스 기자의 안전을 위해 연행했다고 주장했다"며 "이는 신뢰할 만한 해명으로 받아들일 수 없다"고 강조했다.

/홍수현 기자(soo00@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