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멈춰 선 '대산-당진 고속도로 건설' 재추진


대산나들목·연약지반 처리 등 신규 반영…2030년 개통 목표

[아이뉴스24 이숙종 기자] 사업비 초과로 멈춰 섰던 대산-당진 고속도로 건설 사업이 타당성을 재검증 받고 다시 본궤도에 올라섰다.

충청남도는 28일 대산-당진 고속도로 건설 사업이 기획재정부 재정사업평가위원회 타당성 재조사 심의를 최종 통과,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밝혔다.

대산-당진 고속도로는 서산시 대산읍 화곡리 대산석유화학단지 인근부터 당진시 사기소동 서해안고속도로 당진 분기점(JCT)까지 25.36㎞를 4차로로 연결하는 사업이다.

이 고속도로는 2005년과 2009년 실시한 예비타당성조사(예타)에서 탈락한 뒤, 우여곡절 끝에 2016년 예타를 통과하며 사업을 본격 추진할 수 있었다.

그러나 기본 및 실시설계 과정에서 총 사업비가 6천706억원에서 9천122억원으로 2천417억원이 증액(36%)되며 지난 3월부터 타당성 재 검증 절차에 들어가게 됐다.

증액 내용은 ▲대산나들목 신설 160억원 ▲서산시 대산읍 운산리 마을 단절 방지 터널 설치 490억원 ▲연약지반 처리 402억원 등이다.

이번 타당성 재조사에서 대산-당진 고속도로는 경제성(B/C, 비용대비 편익)이 0.95로 기준(1.0 이상)을 충족하지 못했으나, 정책적 평가(AHP)에서 0.5이상을 넘어 최종 통과됐다.

최종 통과 금액은 2천367억원 증액된 9천73억원으로, 35%가 증가됐다. 이에 따라 대산-당진 고속도로는 내년 보상과 함께 공사를 시작해 2030년 개통할 예정이다.

도는 이 고속도로가 완공되면 날로 증가하고 있는 대산항 물동량을 원활하게 처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대산-당진 고속도로와 성환-소사 국도 연계 도로망 계획안 [사진=충남도]
대산-당진 고속도로와 성환-소사 국도 연계 도로망 계획안 [사진=충남도]

고속도로 완공 시 대산단지에서 고속도로 진입(서산나들목)까지 40㎞에 달하던 이동 거리는 2㎞로 크게 줄고, 이동 시간 역시 1시간에서 1∼2분 사이로 크게 단축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밖에 중부권 동서축 고속도로망이 서해안까지 직접 연결되며 도가 중점 추진 중인 가로림만 해상교량 건설, 국가 해양정원 조성, 대산항 국제 여객선 취항, 충남 서산공항 건설 등 각종 개발 사업도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대산-당진 고속도로 건설 사업으로 인한 부가가치 유발액은 4천24억원이며, 건설 기간 동안 1만412명, 운영 기간 동안 71명의 고용 창출 효과도 있을 것으로 예측됐다.

홍순광 도 건설교통국장은 “대산석유화학단지에서 납부하는 국세만 연간 5조 원에 달하는 등 국가 발전 기여도가 크지만, 기반시설 지원은 크게 부족한 것이 현실”이라며 “타당성 재조사 통과로 다시 사업을 추진할 수 있게 된 만큼, 공사 추진에 박차를 가해 지역 주민과 기업체가 하루라도 빨리 불편을 덜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재정사업평가위원회에서는 천안 성환∼평택 소사 간 국도 1호선 건설 사업도 타당성 재조사를 통과했다.

이 사업은 천안 성환읍과 경기 평택 소사동을 연결하는 4.62㎞ 규모 우회도로로, 총 사업비가 당초 724억원에서 966억원으로 242억원 증액됐다.

/내포=이숙종 기자(dltnrwhd@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