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서 통합형 자율주행 모빌리티 서비스 개시


29일부터 자율차 8대와 배송로봇 3대운행, 대구 테크노폴리스 일대

[아이뉴스24 이창재 기자] 대구광역시는 오는 29일부터 달성군 테크노폴리스 일대에서 오토노머스에이투지 컨소시엄 6개 사가 협력해 여객·물류 통합형 '달구벌자율차' 모빌리티 서비스를 선보인다고 28일 밝혔다.

'달구벌자율차' 모빌리티 서비스는 2022년부터 2023년까지 무상으로 자율주행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달구벌자율차. [사진=대구시]
달구벌자율차. [사진=대구시]

올해는 대구 테크노폴리스 10.6㎞ 구간에서 여객 중심의 변동 노선 수요응답형 자율주행 서비스를 제공하고, 내년에는 운행구간과 서비스를 확대, 대구 테크노폴리스에서 국가산업단지까지 총 28.2㎞에서 물류서비스를 추가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물류의 경우 로봇배송 서비스까지 제공할 계획이다.

사전 탑승신청을 통해 29일부터 대구 테크노폴리스 인근 서비스 지역 내 모든 곳에서 자율차를 무료로 탑승할 수 있다.

평일 오후 2시부터 8시까지 6시간 운행하며, 비상상황을 대비해 전문 서비스 교육을 받은 안전요원이 운전석에 동승한다.

이용방법은 QR코드(별첨)를 스캔하거나 온라인 배너를 클릭해 체험단을 신청한 후 '카카오T' 어플을 통해 차량을 호출할 수 있으며, 탑승객은 앱을 통해 이동상황을 확인할 수 있다.

이번 사업에서 오토노머스에이투지 컨소시엄은 레벨4 수준의 자율차를 총 8대 제작·운영한다.

달구벌자율차 체험단 신청 코드 [사진=대구시]
달구벌자율차 체험단 신청 코드 [사진=대구시]

1차 연도에는 승합자율차 3대, 2차 연도에는 승합/승용 자율차 5대 및 배송로봇 3대를 추가로 투입해 운영할 예정이다.

이승대 대구시 혁신성장실장은 “이번 사업으로 세계 최초의 여객 물류 통합 자율주행 서비스를 선보이게 돼 매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오토노머스에이투지 컨소시엄은 지난 5월 국토교통부 2차 ‘자율주행 모빌리티 서비스 사업’ 공모에 최종사업자로 선정돼 서비스 출시를 준비해왔다.

/대구=이창재 기자(lcj123@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