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천군, 행안부 국민행복민원실 선정


[아이뉴스24 채봉완 기자] 경상북도 예천군은 종합민원과가 행정안전부 ‘국민행복민원실’로 선정됐다고 28일 밝혔다.

국민행복민원실은 행정안전부가 전국 245개 광역·기초자치단체, 시·도 교육청, 국세청 등 행정기관을 대상으로 민원실 내·외부환경, 민원서비스 만족도, 직원친절도 등 4개 분야 26개 항목을 평가해 우수기관 선정 후 인증해 주는 제도다.

28일 김학동 경상북도 예천군수(왼쪽 세번째)가 행정안전부 국민행복민원실로 선정돼 행안부 장관상을 수상하고 있다. [사진=예천군]
28일 김학동 경상북도 예천군수(왼쪽 세번째)가 행정안전부 국민행복민원실로 선정돼 행안부 장관상을 수상하고 있다. [사진=예천군]

군은 지난 7월 서면심사, 9월 민원실 현지점검, 암행평가, 민원서비스 만족도 평가 등 총 4단계의 심사를 거쳐 이달 국민행복민원실에 최종 선정됐다.

군 종합민원과는 그동안 누구나 행복한 민원실을 조성하기 위해 사회적 약자를 위한 수유실‧장애인서식대‧도움벨‧민원도우미 등 편의시설을 재정비 하고, 베트남어‧중국어 외국인 명예통역관 운영, 카카오 챗봇 서비스‧음성전환 바코드 보이스아이 디지털 민원서비스 강화 등 다양한 노력을 펼쳐왔다.

/대구=채봉완 기자(chbw2712@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