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노그리드, 재난안전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2단계 사업 주관사 선정


사업기간 2023년 5월30일

[아이뉴스24 고종민 기자] 클라우드 컴퓨팅·디지털전환(DT) 전문기업 이노그리드가 경상북도의 ‘재난안전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2단계 구축사업’의 주관사로 선정됐다고 28일 밝혔다.

입찰공고와 엄선된 평가위원들의 자체심사를 통해 이뤄진 이번 수주의 사업기간은 2023년 5월 30일까지다.

이노그리드가 28일 경상북도 재난안전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2단계 구축사업의 주관사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사진=이노그리드]
이노그리드가 28일 경상북도 재난안전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2단계 구축사업의 주관사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사진=이노그리드]

경상북도는 태풍·호우·지진·산불 등 다양한 유형의 재난발생 지역이자 급변하는 기후 변화로 관련 피해가 대폭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며, 이번 사업은 클라우드 기반의 광역형 재해재난플랫폼 구현을 통해 경상북도의 재해 재난 상황에 한층 효율적으로 대처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하는 데 목적이 있다.

이노그리드 관계자는 “재난재해 발생 시 ICBMA(IoT, Cloud, Bigdata, Mobile, AI)로 일컬어지는 첨단기술 기반의 신속 유연한 대응체계를 수립하기 위해 도내 산재돼 관리 중인 IoT 장비들의 각종 정보를 수집, 분석하고 할 것”이라며 “자연재난(태풍·호우·지진·폭염 등)과 사회재난(산불·원전 등) 발생에 대비한 신기술을 적용해 정확한 상황 판단이 가능하도록 구축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정부는 디지털 혁신 방침에 따라 조기경보시스템, 스마트하천시스템, 둔치주차장 침수 알림시스템, 산사태 위험지구, 위험저수지 사업 등 IoT기반 국민안전 SOC 디지털사업을 지속 추진하고 있으나, 광역 단위 수집 및 활용의 표준화 체계는 상대적으로 미비하다는 지적이 줄곧 제기돼 왔다.

경상북도는 기 구축된 재난 데이터를 체계적으로 수집하고, 정부·유관기관과 연계하기 위한 광역 단위 표준 체계를 마련하고 하려고 한다. 또 향후 지속적으로 수집, 확대될 재난데이터의 시군·광역·정부·유관기관과의 공동 활용 기반을 마련하고자 사업을 본격화했다.

또한, 재난안전 스마트시티 플랫폼을 활용한 시군·광역·정부 및 유관기관과의 재난정보 공유를 통해 경상북도의 데이터 허브 역할을 도모하고, 도내 CCTV·항공·위성·드론·모바일 등 다양한 영상 인프라를 십분 활용해 양질의 재난데이터 수집을 통한 경북형 재난 대응 스마트화 기반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주요 사업범위로는 ▲재난센터 데이터 수집 ▲재난정보 제공 대도민 서비스 구현 ▲ 항공·위성·드론 등 영상 활용 체계 확대 마련 ▲ 재난영상 실시간 송출을 위한 모바일 앱 구현 ▲ 지자체와 데이터 연계를 인프라 구축 등이다.

김명진 이노그리드 대표는 “이번 사업 수주로 클라우드 기반 광역형 재난시스템 대응 체계 구축이라는 목표에 한걸음 더 다가섰다”면서 “고도의 기술력에 기반한 전문인력 풀(pool)을 보유한 당사만의 경쟁력을 발판으로 재해재난 공공 대민 서비스 디지털 전환을 선도하는 첨병 역할에 적극 나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고종민 기자(kjm@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