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첫승·첫 연승' IBK기업은행…김호철 감독 "서브 마음 놓고 때려라"


[아이뉴스24 류한준 기자] "4세트 초반을 잘 풀어가서 이길 수 있었다." 여자프로배구 IBK기업은행(이하 기업은행)이 마침내 기다리던 홈 경기 첫승을 신고했다.

기업은행은 27일 화성체육관에서 열린 2022-23시즌 도드람 V리그 페퍼저축은행과 홈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1로 이겼다. 기업은행은 이날 승리로 얻은 게 많다.

홈 첫승과 함께 시즌 첫 연승을 거뒀고 순위도 6위에서 4위로 두 계단 올라갔다. 그러나 김호철 기업은행 감독은 페퍼저축은행전이 끝난 뒤 현장을 찾은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전반적으로 리듬이 많이 떨어져 답답한 경기를 한 것 같다"면서 "오늘(27일)과 같은 경기에서는 선수들이 한 발 더 움직이고 빨리 움직여야하는데 그렇지 못한 플레이를 보인 건 아쉽다"고 말했다.

김호철 IBK기업은행 감독이 27일 열린 페퍼저축은행과 홈 경기 타임아웃 도중 표승주에게 작전 지시를 하고 있다. [사진=발리볼코리아닷컴]
김호철 IBK기업은행 감독이 27일 열린 페퍼저축은행과 홈 경기 타임아웃 도중 표승주에게 작전 지시를 하고 있다. [사진=발리볼코리아닷컴]

기업은행은 이날 블로킹 득점에서는 12-5로 페파저축은행에 우위를 점했지만 범실은 23-16으로 더 많았다. 김호철 감독은 "3세트때부터 서브 범실이 늘어났는데 선수들에게 부담갖지 말고 서브를 넣으라고 했다"며 "서브 범실을 두려워하지 말라고 했다. 마음 놓고 때리라고 했다"고 강조했다.

김호철 감독은 "3세트는 마음에 들지 않는 경기를 했다. 그러나 4세트 초반 분위기를 잘 가져가 승리를 거둘 수 있었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김형실 페퍼저축은행 감독은 "마치 TV 채널을 거꾸로 돌리는 것 같은 경기를 치렀다"면서 "연습때는 잘되고 잘 나오는 플레이가 경기에서 거의 나오지 못했다. 전적으로 내 탓이 가장 크다고 본다"고 아쉬워했다.

김형실 감독은 "팀 플레이가 되기보다는 개인플레이에 치중한 것 같다"며 "선수들이 분위기를 살려도 잘 이어가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페퍼저축은행은 오는 12월 1일 광주 염주채육관(페퍼스타디움)에서 한국도로공사를 상대로 홈 코트에서 시즌 첫승에 다시 도전한다.

IBK기업은행 선수들이 27일 열린 페퍼저축은행과 홈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1로 이긴 뒤 코트 안에 모여 환호하고 있다. IBK기업은행은 이날 올 시즌 홈 첫승을 거뒀다. [사진=발리볼코리아닷컴]
IBK기업은행 선수들이 27일 열린 페퍼저축은행과 홈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1로 이긴 뒤 코트 안에 모여 환호하고 있다. IBK기업은행은 이날 올 시즌 홈 첫승을 거뒀다. [사진=발리볼코리아닷컴]

/화성=류한준 기자(hantaen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