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LG, FA 이적 유강남 보상 선수 김유영 지명


[아이뉴스24 류한준 기자] 롯데 자이언츠 김유영(투수)이 LG 트윈스 유니폼을 입게됐다. LG 구단은 올 시즌 종료 후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어 롯데와 계약한 유강남(포수)에 대한 보상 선수로 김유영을 지명했다고 27일 공식 발표했다.

김유영은 좌완으로 경남고를 나와 지난 2014년 1차 지명으로 롯데에 입단했다. 올 시즌 68경기에 등판해 51이닝을 소화했고 6승 2패 13홀드 평균자책점 5.65를 기록했다.

프로 통산 개인 성적은 6시즌 동안 197경에 나와 167.2이닝을 던졌고 7승 3패 1세이브 18홀드 평균자책점 5.64다.

롯데 자이언츠 좌완 김유영이 FA 이적한 유강남(포수)의 보상선수로 LG 트윈스 유니폼을 입게됐다. [사진=김성진 기자]
롯데 자이언츠 좌완 김유영이 FA 이적한 유강남(포수)의 보상선수로 LG 트윈스 유니폼을 입게됐다. [사진=김성진 기자]

구단은 "김유영은 1군 경험이 많고 구위가 좋은 즉시 전력감 왼손투수"라며 "필요에 따라 선발투수로도 활용할 수 있고 올 시즌 잠실구장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준 점 등을 감안했다"고 지명 배경에 대해 설명했다.

김유영은 올 시즌 잠실구장에서 6경기에 등판했고 5.1이닝을 던지는 동안 평균자책점이 0을 기록했고 1홀드도 올렸다. LG를 상대로는 9경기(7.2이닝)에 등판했고 1승 1홀드 평균자책점 5.87을 기록했다.

구단은 "김유영의 가세로 팀 마운드에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본다"고 기대했다.

/류한준 기자(hantaeng@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LG, FA 이적 유강남 보상 선수 김유영 지명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