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고라도 나면 큰일인데'… 공유 스쿠터 잡음에 업계 노심초사 [IT돋보기]


서울 도심 일부에 공유 스쿠터 배치… 안전 문제 등 우려도 지속 제기

[아이뉴스24 정유림 기자] 서울 일부 지역에서 전기 스쿠터를 빌려 탈 수 있는 공유 서비스가 등장하면서 우려가 나온다. 스쿠터에 앞서 등장한 공유 킥보드도 보행자와의 충돌 사고 우려 등 안전 문제로 논란의 중심에 섰었다. 스쿠터는 특히 사고 발생이 잦은 이륜차(오토바이)와 외형상 유사한데다 새로운 형태의 서비스 출시로 접근이 쉬워진 측면이 있는 만큼 촉각을 세우는 흐름이다.

[사진=스윙]
[사진=스윙]

스윙은 서울 강남 등지에 전기 스쿠터 100대를 우선 배치해 서비스를 제공하기 시작했다. 스윙은 그동안 공유 킥보드를 주력으로 제공해오다가 공유 자전거와 스쿠터 운영에도 돌입했다. 스윙 공유 스쿠터는 만 21세 이상, 본인 명의의 2종 소형 면허 이상 소지자 등 조건을 갖춰야 이용할 수 있다고 설명하고 있다.

최근 업계 추세가 공유 킥보드 외에 다른 이동수단도 제공하려는 것이긴 하지만 스쿠터의 경우 안전 문제가 불거질 가능성이 있는 만큼 우려 시선이 적잖다. 업계 바깥에서도 다양한 의견이 공존하고 있다. 네이버카페 등 인터넷 커뮤니티 일부에선 또 다른 이동수단이 등장해 통행에 방해가 될 수 있다는 등 우려를 내놓기도 했다. 반면 라이더(배달원)로 활동하는 경우 스쿠터를 직접 구매하지 않아도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란 점에 주목하는 모습이 엿보인다.

스쿠터에 앞서 등장한 공유 킥보드도 연착륙을 위해 안전한 탑승 문화 확산을 위한 캠페인 등 여러 시도가 이뤄져 왔다. 주차 민원이 빗발치면서 지자체와 협의해 일부 지역엔 별도 공간을 만든 것도 대표 사례다. 하지만 이렇게 제도를 정비해 가는 과정엔 시간이 걸리는 만큼 그 사이 예상치 못한 사고가 발생해 업계 전반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건 아닌지 우려도 나온다.

한 업계 관계자는 "기존에 스쿠터를 대여(렌탈)해주는 사업자가 많지 않았고 이를 빌리려면 오프라인 대여점을 가야 했는데 도심에 이런 공유 스쿠터가 배치되기도 했고 더욱이 모바일 앱을 통해 이를 대여할 수 있어 면허 소지 사각지대에 놓인 청소년이 호기심에 접근할 소지도 있다"고 했다.

이어 "물론 기존에 오프라인에서도 면허 확인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 사례도 있는 등 사각지대에 놓인 지점들이 있지만 아무래도 공유 킥보드 사업을 하던 곳에서 논란의 소지가 있는, 새로운 형태의 서비스를 제공하기 시작했다 보니 우려가 없진 않은 상황"이라고 했다.

지금으로선 관련 법 체계가 미비한 만큼 점진적인 제도 개선이 이뤄져야 한다는 이야기도 나온다. 특히 킥보드 뿐만 아니라 스쿠터와 같은 이륜차(오토바이)도 제도적으로 사각지대에 놓여있었던 만큼 개선이 필요하단 지적이다.

김필수 대림대학교 미래자동차학부 교수는 "이륜차(오토바이)도 주차 문제라던가 대여 사업자에 대한 면허 확인 의무와 관련해 명확하지 않은 측면이 있는 등 제도적인 측면에서 사각지대에 놓여있었던 만큼 재정립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짚었다.

/정유림 기자(2yclever@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