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남궁훈 카카오, 12월 7일 서비스 장애 재발 방지 대책 발표


오는 12월 7~9일 개발자 컨퍼런스 '이프 카카오' 온라인 개최

[아이뉴스24 정유림 기자] 카카오는 오는 12월 7일부터 9일까지 개발자 컨퍼런스 '이프 카카오 데브 2022'를 온라인으로 개최한다고 23일 발표했다.

[사진=카카오]
[사진=카카오]

카카오 측은 "올 한 해 부족했던 부분을 솔직하게 되돌아보고 기술로 더 나은 세상을 만들기 위해 새롭게 나아가는데 중점을 두고 세션을 구성했다"고 설명했다.

키노트 연설을 시작으로 카카오 공동체 소속 개발자 120여 명이 연사로 나선다. 세부적으로 1015 데이터센터 화재 회고, 인공지능(AI), 백엔드, 클라우드 등 12개 트랙에서 총 106개 발표 세션을 진행한다.

행사 첫날엔 남궁훈·고우찬 카카오 비상대책위원회 재발방지대책 공동 소위원장, 이확영 원인조사 소위원장(그렙 CEO), 이채영 기술부문장 총 4명이 키노트 발표에 나선다. 키노트에선 지난 10월 15일 판교 SK C&C 데이터센터 화재로 인한 서비스 장애 원인을 분석하고 인프라 투자 계획 등을 담은 재발방지대책을 공개한다.

카카오는 안정된 서비스 제공을 최우선 과제로 삼고 원인 규명, 모든 영역에 다중화 조치 적용, 투자와 엔지니어링 혁신 노력 등을 설명할 예정이다.

둘째 날엔 '1015 회고' 특별 세션 5개를 열어 다중화 기술에 대해 설명하고 기술적 개선 사항에 관해 공유하는 자리를 가진다.

또 최근 일본에서 전체 앱 매출 1위를 달성한 카카오픽코마 허준 플랫폼개발팀 팀장의 '카카오픽코마는 어떻게 글로벌 서비스를 만들어가고 있는가', 김혜일 디지털 접근성 책임자(DAO)의 '카카오 공동체가 사회와 함께 지속적으로 성장하기 위한 디지털 책임 이행 사례' 등 50여 개 발표가 진행될 예정이다.

마지막 날은 '카카오브레인의 텍스트 기반 이미지 생성 기술', '초거대 AI 기술은 헬스케어에 어떻게 활용될 수 있을까?', '카카오 T 대리 신규 커넥션 서버 개발기', '메타버스에 적합한 블록체인은?' 등 50여 개 기술 발표와 카카오페이의 성장 과정 및 일하는 문화를 알리는 별도 밋업 세션으로 구성된다.

이채영 카카오 기술부문장은 "'이프 카카오'가 IT 기술 생태계 발전을 위한 기술 공유의 장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준비할 것"이라고 했다.

/정유림 기자(2yclever@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남궁훈 카카오, 12월 7일 서비스 장애 재발 방지 대책 발표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