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티드랩, 디지털인재 수요 확대에 따른 수혜 전망-대신證


"정부 민관 협력 디지털인재 9만명 양성 등 정책적 훈풍"

[아이뉴스24 고정삼 기자] 대신증권은 23일 원티드랩에 대해 디지털인재 수요 확대에 따른 수혜를 볼 것으로 전망했다.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1만9천원을 새롭게 제시했다.

대신증권에 따르면 원티드 합격 수의 70%는 개발자, 웹디자이너, PM 등 정보기술(IT) 직군이다. IT 계열은 정규직 채용 이외에 프리랜서, 코딩교육 등 파생되는 사업이 많다는 특징을 지녔다. 원티드랩은 이 모든 포트폴리오를 보유하고 있으며, 각 사업부는 서로 보완된다는 설명이다. 정규직 채용이 어려울 경우 프리랜서 수요가 늘어나며, HR 솔루션은 원티드 기업 고객 확보에 중요한 세일즈 포인트로 작용한다는 분석이다.

대신증권은 원티드랩에 대해 디지털인재 수요 확대에 따른 수혜를 볼 것으로 전망했다. 사진은 원티드랩 CI. [사진=원티드랩]
대신증권은 원티드랩에 대해 디지털인재 수요 확대에 따른 수혜를 볼 것으로 전망했다. 사진은 원티드랩 CI. [사진=원티드랩]

허지수 대신증권 연구원은 "구조적으로 소프트웨어 인재 수요가 확대되는 가운데 정부의 민관 협력 디지털인재 9만명 양성 등 정책적 훈풍은 긍정적"이라며 "2024~2025년 경기 턴어라운드와 함께 더 강한 실적 반등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대신증권은 원티드랩의 내년 매출액을 전년보다 28% 증가한 671억원, 영업이익은 5% 늘어난 99억원으로 추정했다. 채용 매출은 12% 증가한 515억원으로 부진이 예상되지만, 긱스가 158% 증가하고, 커리어도 63% 늘어나는 등 신사업 매출 비중이 23%까지 확대되면서 성장을 견인할 것이란 예측이다.

/고정삼 기자(jsk@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