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한중일 e스포츠 대회' 日 종합우승으로 막 내려


16일~18일 3일간 부산이스포츠경기장·상하이 이원 개최

2022 한중일 대회 국가대표 선수단 [사진=한국e스포츠협회]

[아이뉴스24 박예진 기자] 이스포츠 국가대항전 '2022 한중일 이스포츠 대회(Esports Championships East Asia Shanghai 2022, 이하 2022 한중일 대회)'이 지난 18일 일본의 종합 우승으로 막을 내렸다.

이번 대회는 16일부터 3일간 중국 상하이와 대한민국 부산에서 동시에 진행됐다.

먼저 e풋볼 2023은 대한민국과 일본이 결선에 진출해 'Ssong' 송영우 선수와 'InsaneTouch' 이경철 선수가 'Leva' 츠바사 아이하라, 'koko' 요시아키 아사노와 대결했다. 한국은 전통 강호인 일본을 상대로 분전했으나 세트스코어 1대 2로 준우승을 기록했다.

하스스톤 종목은 중국과 일본이 결선에 진출해, 일본 'Alutemu' 노조미 야시마 선수가 먼저 3세트를 선취해 e풋볼에 이어 두번째 우승을 따냈다.

마지막으로 리그 오브 레전드(이하 LoL) 종목 결선에서는 한국과 중국이 맞붙었다. 중국이 전승으로 결선에 진출했기 때문에 한국 팀의 난세가 예상됐으나, 한국은 끝까지 집중력을 발휘해 세트스코어 3대 0으로 종목 우승을 차지했다. 이로써 한국은 LoL 종목에서 2년 연속 중국을 꺾고 우승을 하는 쾌거를 이뤘다.

MVP에 선정된 'Lucid' 최용혁은 "태극마크를 달고 우승하게 돼 기쁘다. 특히 새로운 선수들과 연습하고 합을 맞춘 경험이 특별했으며, 일본 국가대표 선수들과도 직접 만나게 되어 반가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에 2022 한중일 대회 종합 우승은 e풋볼과 하스스톤 종목에서 우승한 일본이 차지했으며, 한국은 LoL 종목 우승, e풋볼 준우승으로 종합 2위에 올랐다.

앞서 16일 개막식에는 김재현 한국 문화체육관광부 콘텐츠정책국장을 비롯해, 마 리 중국 문화여유부 문화산업개발국장, 후지타 세이타 일본 경제산업성 IT전략국장 등이 한중일 대회 개최를 축하했다. 아울러 스타크래프트 리마스터 대회, 로블록스 코딩놀이터, 게임문화 토크콘서트 등 부대행사도 진행됐다.

한편 한중일 이스포츠 대회는 한국, 중국, 일본 3국 정부가 주도하는 이스포츠 국가대항전으로 국가대표 시스템을 구축해 풀뿌리부터 프로를 잇는 이스포츠 생태계를 형성하고, 한중일간 우호를 증진하며 나아가 이스포츠 산업의 글로벌 주도권을 확보하고자 기획됐다. 첫 대회는 2021년 9월 문화체육관광부 주최로 오프라인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올해 대회는 중국문화여유부의 관리감독 하에 중국문화오락협회가 주최하고, 한국e스포츠협회, 중국문화오락협회, 일본e스포츠연맹, 부산정보산업진흥원이 주관했다.

또한 문화체육관광부, SK텔레콤, 라이엇 게임즈, 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 코나미, ASUS가 후원했으며 한중일 대회 국가대표 선수단은 우리금융그룹, SK텔레콤, 골스튜디오, 로지텍, 에어데이즈가 후원했다.

/박예진 기자(true.art@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