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현대건설, 건설현장에 무인 안전로봇 '스팟' 투입


내년 고속국도 제400호선 김포~파주 현장에 시범 적용 계획

[아이뉴스24 이혜진 기자] 현대건설은 인공지능(AI)을 갖춘 무인 안전서비스 로봇 스팟을 건설현장에 도입한다고 15일 밝혔다.

스팟은 4족 보행 로봇이다. 상부에 다양한 센서와 통신장비 등 AI 기반 소프트웨어를 탑재할 수 있다.

터널 현장 TBM 장비 모니터링 모습. [사진=현대건설 제공]
터널 현장 TBM 장비 모니터링 모습. [사진=현대건설 제공]

현대건설은 최근 자체적으로 개발한 데이터 수집 기술을 스팟에 탑재했다. 이를 기반으로 주택과 터널 등 다양한 건설현장에서 실증을 수행해왔다.

무인 로봇은 험한 길이 많은 건설현장에서 이동하기 힘든 계단과 좁은 공간 등을 자유롭게 움직일 수 있다. 사람이 접근하기 어려운 사각지대까지 이동할 수도 있다.

현대건설은 내년부터 스팟을 고속국도 제400호선 김포~파주 현장에 시범 적용하며 범위를 확대할 계획이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로봇 기술 등 다양한 정보기술(IT)을 건설에 접목해 건설현장의 안전·품질 관리 역량을 강화하고 건설사업 수행방식의 혁신을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이혜진 기자(hjlee@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현대건설, 건설현장에 무인 안전로봇 '스팟' 투입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