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겜별사] 슈팅 장르 한계 미소녀로 극복할까 '승리의여신: 니케'


초반부터 펼쳐지는 충격적 스토리…인간 구하는 니케들의 이야기

'겜별사'는 하루에도 수없이 많은 게임들이 쏟아져 무엇을 플레이해야 할지 모를 게이머들을 위한 게임 리뷰 코너입니다. 새로 출시됐거나 추천할 가치가 있는 게임들을 가감없이 감별해 전해드리겠습니다. [편집자주]
모바일 게임 '승리의여신: 니케'. [사진=레벨인피니트]
모바일 게임 '승리의여신: 니케'. [사진=레벨인피니트]

[아이뉴스24 문영수 기자] 하반기 기대작 '승리의여신: 니케(이하 니케)'가 출시됐다. 특유의 일러스트로 국내외에서 팬층이 두터운 김형태 시프트업 대표가 내놓은 두번째 신작이다. 니케는 국내 모바일 게임 시장에서는 상대적 비주류라고 할 수 있는 건슈팅 장르를 택했는데, 화려한 미소녀 일러스트로 장르적 약점을 극복할 수 있을지 궁금한 게임이기도 하다.

니케는 먼 미래 황폐해진 지구를 배경으로 안드로이드 병기 '니케'가 위기에 빠진 인류를 구원한다는 스토리를 담고 있다. 이용자는 지휘관이 되어 니케들을 운용해 지구를 위협하는 '랩쳐'들을 물리쳐야 한다. 튜토리얼 초반부에서는 이용자를 '후킹'할 목적으로 나름 충격적인 스토리가 펼쳐지는데, 게임의 세계관과 니케가 지휘관인 인간과 교감을 나눌 수 있다는 점을 설명하는 효과적인 장치였다는 판단이다. 또 처음부터 주인공을 둘러싼 미스터리 요소가 전개되는 등 '떡밥'을 다량 투척해 호기심을 자극했다.

게임의 핵심인 전투는 나름 간단한 편이다. 한손으로도 손쉽게 즐길 수 있도록 세로 화면으로 디자인 됐으며 니케들은 기본적으로 엄폐를 유지하다 화면을 손가락으로 눌러주면 해당 방향으로 사격을 가한다. 이동 요소는 극단적으로 배제하고 사격 조준에만 초점을 맞춘 디자인인 셈이다.

단 날아오는 미사일을 요격하거나 보스의 장갑을 부분파괴하는 등 고려해야 할 요소가 많다. 사격시 엄폐를 풀고 공격하는 니케들의 뒷모습이 부각되는데 김형태 대표의 팬층이라면 선호할 연출이라는 판단이다. 이는 지난해 지스타에서 니케가 처음 출품됐을 당시 화제와 논란을 동시에 일으켰던 요소이기도 하다.

니케들이 사용하는 무기는 소총, 런처, 저격 라이플 등 다양한 편이라 상황에 맞는 니케 배치가 필요하다. 또 잔탄을 다 소비하면 재장전이 요구되는 만큼 허공에 불필요한 총알을 뿌리는 건 되도록 자제해야 한다. 물론 어떤 니케의 외침처럼 '왜 미래에 재장전이 필요한가'라는 의문이 들기도 하지만 재장전 모션이 제법 멋지고 긴장감을 부여하는 요소인 것은 분명했다. 개인적으로 소총보다는 런처로 화끈하게 다량의 피해를 입힐 때 손맛이 좋았다.

최근 출시되는 미소녀 게임들은 게임 속 캐릭터와 교감할 수 있도록 디자인된 경우가 많다. 니케 역시 니케들에게 애착을 지닐 수 있는 요소들을 곳곳에 배치했다. 이용자는 게임을 진행하는 과정에서 새로운 니케들과 계속 조우하며 그들과 대화하며 성격을 파악하거나 새로운 요소를 발견할 수 있다. 또한 카카오톡을 연상시키는 메신저를 통해 개별 니케와 대화를 나누며 퀘스트를 받거나 진솔한 대화를 나누기도 한다.

게임의 가장 중요한 요소라고 할 수 있는 니케들의 디자인은 손색이 없는 수준이라는 인상을 받았다. '뭘 좋아할 지 몰라서 다 준비했어'라는 말이 절로 나올만큼 개성과 매력이 넘치는 캐릭터들과 진화한 라이브 2D 기술로 구현된 일러스트는 보는 것만으로도 수집 욕구를 자극했다. 평소 수집 RPG를 즐겨하는 엄지족이라면 더할나위 없을듯하다. 다만 지하철에서 플레이하기 어려운 캐릭터 디자인들도 더러 있다.

이렇듯 니케는 외형적 때깔을 놓고보면 흠잡을 곳이 없어보인다. 미소녀와 메카닉은 훌륭한 흥행 카드지만 서두에 언급했듯 비주류 장르라는 한계를 극복해 낼 수 있을지는 아직 미지수다. RPG를 주로 플레이한 게이머에게 조금은 생소하거나 난해할 수 있는 니케의 슈팅 전투가 얼마나 먹힐지가 관건으로 보인다.

'승리의여신: 니케'의 플레이 화면.
'승리의여신: 니케'의 플레이 화면.

/문영수 기자(mj@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겜별사] 슈팅 장르 한계 미소녀로 극복할까 '승리의여신: 니케'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