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출격 앞둔 '갤럭시S23'…2억 화소 카메라 품고 '카툭튀' 사라질까


최상위 모델 '울트라'에 2억 화소 카메라 탑재 전망…'카메라 섬' 사라질 듯

[아이뉴스24 서민지 기자] 내년 초 출시 예정인 삼성전자의 스마트폰 신제품 '갤럭시S23'을 두고 벌써부터 다양한 추측이 나오고 있다. 업계에선 카메라 디자인과 성능 변화에 주목하고 있다.

2일 샘모바일 등 외신에 따르면 갤럭시S23 시리즈는 최근 인도 국가표준기구(BIS) 인증을 받았다.

갤럭시S23 시리즈는 6.1인치 기본 모델과 6.6인치 플러스, 6.8인치 울트라 등 3종으로 나올 것으로 보인다. 기존 '플러스' 모델의 경우 아이폰처럼 '프로'라는 명칭이 붙을 가능성도 나온다.

갤럭시S23 예상 이미지 [사진=온리크스 트위터]
갤럭시S23 예상 이미지 [사진=온리크스 트위터]

갤럭시S23 시리즈는 디자인에서 큰 변화가 예상된다. 특히 후면에 카메라 섬(카메라 모듈 부분)이 사라지고, 카메라 렌즈만 돌출된 디자인이 적용될 전망이다.

전작인 갤럭시S22 시리즈의 경우 스마트폰 바디와 메탈 프레임, 후면 카메라가 매끄럽게 이어진 '컨투어 컷' 디자인을 적용했는데, 울트라 모델만 물방울 형태의 '플로팅 카메라' 디자인을 채택한 바 있다.

카메라 성능도 향상될 것으로 보인다. 갤럭시S23 울트라에는 2억 화소 카메라가 탑재될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전자는 지난 2020년 출시된 갤럭시S20부터 최상위 모델에 1억800만 화소의 카메라를 적용해왔는데, 3년 만에 업그레이드가 예고되고 있다.

스마트폰의 두뇌 역할을 하는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는 다음 달 공개되는 퀄컴의 '스냅드래곤8 2세대'를 탑재할 것으로 보인다. 배터리 용량은 일반 모델은 3천900mAh, 플러스는 4천700mAh, 울트라는 5천mAh로 예상된다.

일각에선 갤럭시S23의 조기 등판설도 제기되고 있다. 특히 전날 트위터 사용자 'OreXda'는 한 통신사의 갤럭시S23 사전예약 행사 포스터를 게재하기도 했다.

해당 포스터에는 갤럭시S23의 사전예약 기간이 2022년 12월 23일부터 2023년 1월 5일까지라고 명시됐다. 이 때문에 예년보다 빠른 내년 초 제품이 출시되는 게 아니냐는 추측이 제기됐다.

반면 출시 시기를 1~2개월가량 앞당기기는 쉽지 않을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보통 삼성전자는 상반기 갤럭시S, 하반기 갤럭시노트 시리즈를 선보이는데, 상반기 신제품을 일찍 내놓을 경우 하반기 출시 일정 등 전반적인 계획 수정이 필요해서다.

업계 관계자는 "지난해 갤럭시S21처럼 한 달가량 빨리 선보일 수는 있겠지만, 올해 연말이나 내년 초 등 이보다 더 빠르게 내놓을 가능성은 작을 것"이라며 "그동안의 사이클에 맞춰 제품을 준비하고 있기 때문에 무리해서 일정을 당길 이유는 없어 보인다"고 말했다.

/서민지 기자(jisseo@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출격 앞둔 '갤럭시S23'…2억 화소 카메라 품고 '카툭튀' 사라질까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