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잘 나가는 애플, '中 코로나 봉쇄'에 발목 잡히나…'아이폰14' 생산 빨간불


'아이폰 최대 생산 공장' 폭스콘 정저우 공장서 코로나 확산…공급 부족 심화될 듯

[아이뉴스24 장유미 기자] 애플이 '아이폰14 프로'로 스마트폰 업체 중 나 홀로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성수기인 연말 쇼핑 시즌을 앞두고 난감한 상황에 놓였다. 중국 내 '아이폰 최대 생산 공장'이 위치한 허난성 정저우시가 방역 강도를 올리고 있어서다.

아이폰14 프로, 프로 맥스 [사진=애플]
아이폰14 프로, 프로 맥스 [사진=애플]

31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정저우시는 이달부터 지역에 따른 외출 금지와 비필수 사업장 폐쇄 등 준 봉쇄정책을 시행 중인 가운데 최근 모든 건물에 대한 코로나19 소독도 실시하기로 했다.

정저우시는 애플 최대 위탁생산(OEM) 업체 폭스콘 생산시설 소재지 중 한 곳이다. 폐쇄 루프 방식으로 운영 중인 폭스콘 정저우 공장은 직원을 기숙사에 수용하고 구내 식당 운영은 중단한 상태다. 폭스폰 사내에서 기거하며 조업을 하는 인력은 30만 명에 달한다.

SCMP는 "지난 28일 정저우시에서 27명의 확진자가 나왔고, 전일 대비 7명 증가했다"며 "일부 확진자는 폭스콘 공장에서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이어 "폭스폰 직원에 따르면 사내 확진자가 최근 급증하고 있다"며 "신속한 격리가 이뤄지지 않아 일부 노동자는 공장을 탈출해 고향으로 돌아갔다"고 덧붙였다.

이번 일로 애플은 '아이폰14 시리즈' 생산에 적잖은 차질을 빚게 될 전망이다. 글로벌 스마트폰 업체 중 유일하게 성장세를 보이고 있지만, 이번 일로 4분기 실적에 타격을 입을 가능성도 있다.

시장조사기관 카날리스에 따르면 지난 3분기 애플 스마트폰 공급량은 5천300만 대로 전년 동기 대비 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점유율 상위 5개사 중 유일하게 판매량이 늘었다. 같은 기간 전체 시장은 전년 동기 대비 9% 감소한 2억9천780만 대다.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는 지난 27일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이용자의 아이폰 전환이 늘어나고 있다"며 "아이폰14프로 공급이 수요를 따라가지 못하는 상황"이라고 제품 공급 부족과 관련해 언급한 바 있다.

블룸버그 통신은 "최근 들어 연말 시즌을 맞아 글로벌 공급이 부족한 아이폰 조립 생산이 줄면 애플의 주가에도 영향을 미치게 될 것"이라며 "다시금 시작된 봉쇄 명령은 중국 당국의 제로 코로나 정책에 변함없다는 것으로 풀이되는 대목"이라고 진단했다.

/장유미 기자(sweet@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잘 나가는 애플, '中 코로나 봉쇄'에 발목 잡히나…'아이폰14' 생산 빨간불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