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롤드컵 4강 예고…5년 만의 LCK 내전 결승 되나 '눈길'


T1 승리시 5년 만에 롤드컵 결승전 LCK 내전 확정

2022 롤드컵 녹아웃 스테이지 진행 상황 [사진=LCK]
2022 롤드컵 녹아웃 스테이지 진행 상황 [사진=LCK]

[아이뉴스24 박예진 기자] 2022 리그오브레전드 월드 챔피언십 결승전에서 LCK(한국) 내전이 성사될 수 있을지 판가름날 전망이다.

라이엇게임즈는 2022 리그오브레전드 월드 챔피언십(롤드컵) 4강전이 오는 30일과 31일(한국 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란타에 위치한 스테이트팜 아레나에서 열린다고 28일 발표했다.

롤드컵 4강에는 LCK 1번 시드인 젠지와 2번 시드인 T1, 4번 시드인 DRX, LPL(중국) 1번 시드인 징동 게이밍이 진출했다.

30일 열리는 1경기에서는 T1과 징동 게이밍이 대결하며 31일 2경기에서는 젠지와 DRX가 맞붙는다. T1이 징동 게이밍을 꺾는다면 2017년 SK텔레콤 T1과 삼성 갤럭시의 결승전 이후 5년 만에 LCK 팀끼리 결승전을 치른다.

◆ T1, 'LPL 킬러' 본색 드러내나

롤드컵에 7번 출전해 3번 우승, 1번 준우승을 기록한 바 있는 T1은 7번 모두 4강 이상의 성적을 거뒀다. T1이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었던 이유는 라이벌 구도를 형성하고 있는 LPL 팀을 5전제에서 만나 적어도 롤드컵에서는 한 번도 패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T1은 롤드컵에서 처음으로 우승을 차지한 대회인 2013년 결승전에서 로얄 클럽을 3대0으로 물리치면서 LPL 킬러의 모습을 보여줬다. 2016년 롤드컵 8강에서 로얄 네버 기브 업을 3대1로 제압하고 우승까지 달성한 T1은 2017년에는 4강에서 로얄 네버 기브 업을 또 다시 만나 3대2로 승리, 3년 연속 롤드컵 결승전에 진출했다. 올해 롤드컵 8강에서도 로얄 네버 기브업을 상대로 3대0 완승을 거둔 T1은 LPL 팀과의 롤드컵 5전제에서 4전 전승을 기록했다.

징동 게이밍은 2020년 롤드컵에 진출했을 때 8강에 올라왔지만 LPL 팀인 쑤닝 게이밍에게 1대3으로 패하면서 탈락했다. 2020년과 2022년 16강 그룹 스테이지에서 담원 기아와 같은 조에 편성됐던 징동 게이밍은 2020년 1승1패를 나눠 가졌고 올해에는 1위 결정전 포함, 2승1패를 기록한 바 있다. LCK 팀과 5전제를 치러보지 않았고 단판 승부만 펼쳤던 징동 게이밍이 T1을 상대로 어떤 패턴을 보여줄지도 관심거리다.

◆ '전적 우위' 젠지 VS '파죽지세' DRX

31일 대결하는 젠지와 DRX의 대결은 객관적인 전적상 젠지가 압도적으로 우위를 점하고 있지만 DRX의 상승세를 무시할 수 없기에 예상하기 쉽지 않다.

젠지는 DRX를 상대로 7연승을 달리고 있다. 2021년 LCK 스프링 정규 리그 2라운드에서 DRX에게 2대0으로 승리한 이후 젠지는 올해 서머까지 무려 7연승을 이어가고 있다. 7연승을 거두는 동안 DRX에게 한 세트만 내줬고 2022년에 펼쳐진 네 번의 정규 리그 맞대결에서는 모두 2대0으로 완승을 거뒀다.

DRX는 LCK 대표 선발전부터 상승세를 타기 시작해 4강까지 분위기를 이어오고 있다. 대표 선발전에서 KT 롤스터와 리브 샌드박스를 상대로 풀 세트 접전을 펼치면서 어렵사리 4번 시드를 획득한 DRX는 플레이-인 스테이지에서 로얄 네버 기브업을 격파하면서 B조 1위로 그룹 스테이지에 직행했다. 16강에서 C조에 배정된 DRX는 LEC 1번 시드인 로그와의 1위 결정전에서 승리하면서 조 1위를 차지했고 8강에서는 디펜딩 챔피언인 에드워드 게이밍을 상대로 리버스 스윕이라는 드라마를 써내려가면서 파죽지세를 이어가고 있다.

젠지와 DRX는 최근 2년 동안 5전 3전승제 승부를 벌인 적이 없기에 이번 맞대결에 더욱 이목이 쏠리고 있다.

◆ 4강-결승전, 현장 중계로 힘 불어넣는다

LCK를 대표하는 캐스터와 해설 위원들이 4강과 결승 현지에서 LCK팀들의 경기를 생중계한다.

애틀란타의 스테이트팜 아레나에서 열리는 4강에는 성승헌 캐스터와 '클라우드 템플러' 이현우, '강퀴' 강승현 해설 위원이 중계에 나선다. 샌프란시스코 체이스센터에서 열리는 결승전에는 전용준 캐스터가 마이크를 잡고 이현우, 강승현 해설 위원이 현장에서 중계를 담당한다.

분석데스크는 서울 롤파크에서 진행된다. T1이 출전하는 4강 1경기의 분석 데스크는 윤수빈 아나운서와 '빛돌' 하광석, '고릴라' 강범현 해설 위원이 맡으며 젠지와 DRX의 4강 2경기의 분석 데스크는 이정현 아나운서와 '고릴라' 강범현, '리라' 남태유 해설 위원이 담당한다. 결승전 분석 데스크는 이정현 아나운서와 분석 데스크를 담당했던 세 명의 해설 위원이 모두 나설 예정이다.

◆ 롤파크 뷰잉 파티 예고

4강에 진출한 네 팀 가운데 세 팀이 LCK 소속이기 때문에 LCK 팬들을 위한 현장 합동 응원전도 진행된다. LCK는 지난 롤드컵 8강과 마찬가지로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롤파크에서 뷰잉 파티를 연다.

8강 뷰잉 파티 때에는 롤파크 이벤트존에서 뷰잉 파티를 진행했지만 4강 때에는 LCK 아레나에서도 경기를 함께 즐길 수 있다. 롤파크 현장에는 30일과 31일 오전 5시부터 입장 가능하며 현장을 찾은 팬들에게는 각 팀 선수들의 사진이 담긴 엽서와 스티커 등 기념품이 제공된다.

CGV에서도 롤드컵 4강 경기를 볼 수 있다. CGV 왕십리 상영관에서 30일과 31일에 열리는 4강전 두 경기를 상영하며 현장 방문 관객에게는 롤파크와 동일한 기념품이 제공될 예정이다.

/박예진 기자(true.art@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롤드컵 4강 예고…5년 만의 LCK 내전 결승 되나 '눈길'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