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민주, 용산 대통령실 앞 집결…"협치 끝났다고 생각"


"야당 말살하려는 尹 정부 규탄"…국힘 "2시 이후 국감 단독 개의"

박홍근 원내대표와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24일 오전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 앞에서 열린 '검찰독재 신공안통치 민주당사 침탈 규탄 기자회견'에서 야당 탄압 규탄 및 보복수사 중단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홍근 원내대표와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24일 오전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 앞에서 열린 '검찰독재 신공안통치 민주당사 침탈 규탄 기자회견'에서 야당 탄압 규탄 및 보복수사 중단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아이뉴스24 박정민 기자] 박홍근 원내대표와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24일 검찰의 민주연구원 압수수색 재시도에 반발하며 용산 대통령실 앞에서 규탄대회를 열었다. 민주당은 "이젠 협치는 끝났다"며 국민과 함께 윤석열 정부에 맞서 싸우겠다고 밝혔다. 국민의힘은 민주당이 국감에 복귀하지 않을 경우 단독으로 개의하겠다고 선언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실 앞에서 열린 '검찰독재·신공안통치, 민주당사 침탈 규탄 기자회견'에서 "저희로선 이젠 협치는 끝났다고 생각한다"며 "야당을 말살하고 국민과 맞서 싸우려는 윤석열 정권에 강력히 항의하고 규탄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앞서 검찰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민주당 중앙당사 내 민주연구원에 대한 압수수색을 5일 만에 재시도했다. 검찰은 현재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구속한 김용 민주연구원 부원장 측 변호사를 기다리며 민주당과 대치 중이다. 민주당은 이날 대통령실 앞 회견을 위해 이날 오전 모든 국정감사를 중단했다.

박 원내대표는 "윤 대통령과 대통령실이 모든 것을 진두지휘하고 있다고 확신한다"며 "이렇게 국감을 방해하고 여야 협치를 파괴하고 민생을 내팽개친 채 낮은 지지율 만회에만 혈안이 된 윤 대통령은 반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홍근 원내대표와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24일 오전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 앞에서 열린 '검찰독재 신공안통치 민주당사 침탈 규탄 기자회견'에서 야당 탄압 규탄 및 보복수사 중단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홍근 원내대표와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24일 오전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 앞에서 열린 '검찰독재 신공안통치 민주당사 침탈 규탄 기자회견'에서 야당 탄압 규탄 및 보복수사 중단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그러면서 "민주당은 정적 제거용 야당 탄압에 골몰하는 윤석열 정권을 강력히 규탄하고 국민과 함께 싸워 나가겠다"며 "국감장에 있지 못한 게 아쉽지만 국민께 부당함을 알려나가면서 반드시 국민을 무서워하는 정권을 만들고 민생을 챙기는 정치를 실현해나가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민주당은 오후 2시께 의원총회를 열고 국감 참석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장동혁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어디에도 이재명 대표를 구할 '민주당 맞춤형 수사'는 없다"며 민주당이 오후 2시까지 복귀하지 않으면 국감을 여당 단독으로 강행하겠다고 밝혔다.

이날은 윤석열 정부 첫 국정감사의 마지막 날로 법사위·정무위·기재위·과방위·외통위·국방위·행안위·문체위·산자위·환노위 등 10개 상임위에 대한 종합감사가 예정된 상황이다.

박홍근 원내대표와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24일 오전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 앞에서 열린 '검찰독재 신공안통치 민주당사 침탈 규탄 기자회견'에서 야당 탄압 규탄 및 보복수사 중단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홍근 원내대표와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24일 오전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 앞에서 열린 '검찰독재 신공안통치 민주당사 침탈 규탄 기자회견'에서 야당 탄압 규탄 및 보복수사 중단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정민 기자(pjm8318@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민주, 용산 대통령실 앞 집결…"협치 끝났다고 생각"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