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솔트룩스, AI 챗봇으로 학교폭력 골든타임 잡는다


'과학치안 공공연구성과 실용화 촉진 시범사업' 참여

[아이뉴스24 박진영 기자] 인공지능 기업 솔트룩스(대표 이경일)는 경찰청 및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추진하는 '과학치안 공공연구성과 실용화 촉진 시범사업'에 참여한다고 19일 발표했다.

솔트룩스 로고 [사진=솔트룩스]
솔트룩스 로고 [사진=솔트룩스]

과학치안 공공연구성과 실용화 촉진 시범사업은 유망 기초·원천 연구성과를 발굴하고 사업화 연계 활동을 지원함으로써 미래 첨단 과학 치안의 기반을 마련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솔트룩스는 '학교폭력 정보제공형 챗봇' 과제를 맡아 학교폭력 사건의 상담과 정보 제공을 위한 챗봇을 개발하게 됐다.

챗봇은 ▲이용자의 유형(피해・가해・목격자 등)과 연령・상황 등에 따른 적절한 정보 제공 ▲청소년들의 심리적 부담감 완화와 공감대 형성을 위한 맞춤 어휘・어조 적용 ▲사진 첨부 및 OCR 기술 지원 등이다.

챗봇 개발을 위해 솔트룩스는 청소년의 어휘・어조 데이터와 상담 데이터를 수집하고 각각을 지식 데이터베이스로 구축, 여기에 '엑소브레인'을 통해 개발된 자연어 이해(NLU), 심층 질의응답 등 대화형 AI 기술을 다양하게 접목할 계획이다.

엑소브레인은 언어인지 AI 원천기술 개발을 목표로 하는 대표적인 국가 R&D 프로젝트로, 2세부 주관사인 솔트룩스는 프로젝트 수행 마지막 해를 맞아 연구 성과의 상용화에 집중하고 있다.

학교폭력 정보제공형 챗봇은 2023년 고도화 단계를 거쳐 2024년까지 시제품으로 출시되며, 수사권이 있는 정부 기관에서 활용될 예정이다.

수사 기관이 사건의 시그널을 조기 발견하고 명확한 진술을 확보하는데 기여함으로써 보다 신속하고 체계적인 학교폭력 사건 대응이 가능해질 것으로 보인다.

회사 관계자는 "한국경찰학회의 발표에 따르면 학교폭력의 양상이 사이버 따돌림 등으로 점점 다양화되고 있지만 피해 사실을 주변에 알리는 청소년은 3명 중 1명에 불과하다"며 "청소년들의 눈높이에 맞춘 비대면 챗봇이 학교폭력 사건의 골든 타임 확보에 일조하고 학교의 사회적 안전망 구축에 힘을 더하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진영 기자(sunlight@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솔트룩스, AI 챗봇으로 학교폭력 골든타임 잡는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