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S501 박정민, 5년만에 시세차익 125억 '대박'


[아이뉴스24 홍수현 기자] 2세대 아이돌로 큰 인기를 누렸던 그룹 SS501 출신 배우 박정민이 서울 서초구에 190억원 상당의 건물을 소유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SS501출신 배우 박정민 [사진=올라트엔터테인먼트]

4일 한국금융신문에 따르면 박정민은 서초구 서초동에 100억원 상당의 상가와 90억원 상당의 주택을 보유하고 있다.

박정민은 해당 상가와 주택을 지난 2017년 10월 각각 35억원과 29억원을 주고 매입했다. 상가는 지하1층~지상4층 규모이며 주택은 지하 1층~지상2층 규모로 상가 건물 바로 뒤에 위치한다.

매체에 따르면 현재 박정민은 주택만 90억원에 매물로 내놓은 상태로 평당 가격은 1억2천737만원이다. 매입 당시 시세와 비교했을 때 약 61억원 정도의 차익이 예상된다.

주택보다 가치가 더 큰 상가건물은 주변 시세와 비교했을 때 100억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돼 박정민은 5년 만에 시세차익으로만 약 125억원을 거둔 것으로 보인다.

한편 가수 서태지는 지난 2002년 50억원에 매입한 논현동 건물을 올해 387억원에 매각해 20년 만에 시세차익 300억원을 챙겼다. 비와 김태희 부부도 최근 청담동 건물을 매각하면서 약 300억원의 차익을 본 것으로 알려졌다.

/홍수현 기자(soo00@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