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지만·배지환 나란히 결장 TB 3연패·피츠버그 2연승


[아이뉴스24 류한준 기자] 최지만(31, 탬파베이 레이스)과 배지환(23, 피츠버그 파이리츠)가 나란히 소속팀 경기에 뛰지 않았다.

탬파베이는 4일(한국시간) 미국 메사추세스주 보스턴에 있는 펜웨이 파크에서 보스턴 레드삭스와 2022 메이저리그(MLB) 아메리칸리그 원정 경기를 치렀다. 최지만은 결장했고 팀 동료들의 경기를 덕아웃에서 지켜봤다.

와일드카드 시리즈 진출이 확정된 탬파베이는 이날 보스턴에 3-4로 져 3연패를 당했다. 탬파베이는 리드를 지키지 못하고 역전패했다.

MLB 탬파베이 마누엘 마르고(오른쪽)가 4일(한국시간) 열린 보스턴과 원정 경기에서 2점 홈런을 친 뒤 홈으로 들어오며 팀 동료와 손바닥을 마주치고 있다. [사진=뉴시스]
MLB 탬파베이 마누엘 마르고(오른쪽)가 4일(한국시간) 열린 보스턴과 원정 경기에서 2점 홈런을 친 뒤 홈으로 들어오며 팀 동료와 손바닥을 마주치고 있다. [사진=뉴시스]

탬파베이는 1회초 완더 프랑코가 솔로 홈런을 쏘아 올려 선취점을 뽑았다. 4회초에는 마누엘 마르고가 투런포를 쳐 3-0으로 앞섰다.

그러나 보스턴은 6회말 크리스티안 아로요가 2타점 적시 2루타를 쳐 추격에 시동을 걸었고 이어진 2사 3루 찬스에서 엔리케 에르난데스가 적시 2루타를 쳐 3-3으로 균형을 맞췄다.

기세가 오른 보스턴은 7회말 라파엘 디버스가 희생 플라이를 쳐 4-3으로 경기를 뒤집었다. 이때 낸 점수는 그대로 결승점이 됐다.

피츠버그는 같은날 미국 펜실베니아주 피츠버그에 있는 PNC 파크에서 열린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 내셔널리그 홈 경기에서 3-2로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세인트루이스는 6회초 앨버트 푸홀스가 2점 홈런(시즌 24호)이자 개인 통산 703호 홈런을 쳐 기선제압했다.

올 시즌 종료 후 선수 은퇴하는 MLB 세인트루이스 앨버트 푸홀스가 4일(한국시간) 열린 피츠버그와 원정 경기 도중 선제 2점 홈런(시즌 24호, 개인 통산 703호)을 친 뒤 더그아웃으로 들어오고있다. [사진=뉴시스]
올 시즌 종료 후 선수 은퇴하는 MLB 세인트루이스 앨버트 푸홀스가 4일(한국시간) 열린 피츠버그와 원정 경기 도중 선제 2점 홈런(시즌 24호, 개인 통산 703호)을 친 뒤 더그아웃으로 들어오고있다. [사진=뉴시스]

그러나 피츠버그는 6회말 브라인언 레이놀드가 적시 2루타를 쳐 한 점을 따라붙었다.

8회말 선두타자로 나온 잭 스윈스키가 솔로 홈런을 쏘아 올려 2-2로 균형을 맞췄고 9회말 끝내기 승리로 웃었다.

9회말 무사 만루 기회에서 타석에 나온 오네일 크루스가 끝내기 밀어내기 볼넷을 골라 이날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MLB 피츠버그에서 뛰고 있는 오네일 크루스가 4일(한국시간) 열린 세인트루이스와 홈 경기에서 9회말 끝내기 밀어내기 볼넷을 고른 뒤 배지환(왼쪽)을 비롯한 팀 동료들로부터 축하를 받고 있다. [사진=뉴시스]
MLB 피츠버그에서 뛰고 있는 오네일 크루스가 4일(한국시간) 열린 세인트루이스와 홈 경기에서 9회말 끝내기 밀어내기 볼넷을 고른 뒤 배지환(왼쪽)을 비롯한 팀 동료들로부터 축하를 받고 있다. [사진=뉴시스]

/류한준 기자(hantaen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