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일 수원 KT-NC전도 우천 취소…KBO '편성 고민'


[아이뉴스24 류한준 기자] 개천절인 3일 열릴 예정이던 KBO리그 2022시즌 두 경기가 우천 취소됐다. KIA 타이거즈-LG 트윈스(잠실구장)전이 먼저 우천 순연됐고 이어 NC 다이노스-KT 위즈(수원 케이티위즈파크)전도 같은 결정이 내려졌다.

KIA-LG전은 예비일인 4일로 연기됐다. 같은 장소에서 오후 6시 30분 시작된다. 그런데 문제는 3일 NC-KT전이다.

KT는 4일부터 5일까지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삼성 라이온즈와 홈 2연전을 치른다. 앞서 우천 순연된 경기를 정규리그 잔여경기 편성에 따라 이때 배정됐다.

3일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릴 예정이던 NC 다이노스와 KT 위즈전이 우천 취소됐다. KBO는 해당 경기를 추후 편성하기로 했다. 사진은 비가 내리는 가운데 그라운드에 방수포가 덮여있는 잠실구장 전경이다. [사진=정소희 기자]

NC-KT전이 우천 취소돼 두팀과 한국야구위원회(KBO)는 고민을 해야하는 상황을 맞이했다. 잔여경기 편성에 따라 시즌 최종전(8일) 이전까지 예비일이 없기 때문이다.

NC-KT전은 8일 이후로 편성된다. 잔여경기 일정이 발표된 뒤 KT는 LG에 이어 이번 NC전까지 우천으로 뒤로 밀렸다. 9~10일 두 경기를 연달아 치러야할 상황이다.

LG도 이날 KIA전이 취소되면서 4일부터 최종전 후 예비일인 9일까지 6연전을 치러야한다. KBO는 일단 우천 취소된 NC-KT전 일정을 아직 정하진 않고 추후 편성키로 했다.

/류한준 기자(hantaen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