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 투약 혐의' 돈스파이크 구속…법원 "도주 우려"


[아이뉴스24 이정민 기자] 마약 투약 혐의를 받는 작곡가 겸 사업가 돈스파이크(45·본명 김민수)가 결국 구속됐다.

28일 서울북부지법 임기환 부장판사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를 받는 돈스파이크에 대해 "도망할 염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된 작곡가 겸 프로듀서인 돈스파이크(김민수)가 28일 오전 서울 도봉구 서울북부지방법원에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

돈스파이크는 서울 강남구 일대에서 지인들과 호텔을 빌려 여러 차례 마약을 투약한 혐의(마약류관리법 위반)를 받는다.

지난 26일 서울 노원경찰서는 강남구 한 호텔에서 돈스파이크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체포했다. 또한 돈스파이크가 갖고 있던 약 1000명이 투약할 수 있는 양의 필로폰 30g을 압수했다.

이날 서울북부지법에서 영장실질심사를 받은 돈스파이크는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인정한다"며 "심려를 끼쳐드려 정말 죄송하다. 다 제 잘못이고 조사에 성실히 임해서 죄(죗값) 달게 받겠다"고 말했다.

또한 마약 구매 경로에 대해서는 "조사 과정에서 상세히 밝히겠다"고 말했다. 마약 투약을 시작한 시점에 관한 질문에는 "최근이다"라고 답했다. 그는 "여러 호텔에서 투약했다고 하는데 수사를 피하려는 의도였나"라는 질문에는 "아니다. 추후 다시 말씀드리겠다"고 밝혔다.

/이정민 기자(jungmin75@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