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점포 포함 4타점 키움 이정후 "4안타 경기 못해 아쉽네요"


[아이뉴스24 류한준 기자] 최상의 피날레다. 키움 히어로즈가 올 시즌 홈 마지막 경기에서 웃었다.

키움은 24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롯데 자이언츠와 맞대결에서 9-5로 이겼다. 키움은 3위를 지켰고 78승 2무 59패가 됐다.

키움은 또한 이날 경기로 롯데와 올 시즌 맞대결 일정을 마무리했다. 10승 6패로 상대 전적에서 우위를 점했다.

키움 히어로즈 이정후는 24일 열린 롯데 자이언츠와 올 시즌 홈 최종전에서 결승타 주인공이 됐다. 그는 3점 홈런 포함 3안타 4타점으로 활약하며 키움의 9-5 승리에 힘을 실었다. [사진=정소희 기자]

이날 승리 주역은 마운드에선 선발 등판한 안우진이다. 안우진은 롯데 타선을 상대로 6이닝 2실점으로 퀄리티 스타트(선발투수 6이닝 3자책점 이하)를 달성하고 승리투수도 됐다.

타선에서는 3점포 포함 3안타 4타점으로 제몫을 한 이정후가 꼽힌다. 이정후는 1회말 선취점을 이끌어내는 적시 2루타를 쳐 결승타 주인공도 됐다.

그는 이날 3루타를 쳤다면 개인 통산 2번째 사이클링 히트를 달성할 수 있었다. 그러나 그는 이날 마지막이 된 8회말 타석에서 1루수쪽 병살타로 물러났다. 하지만 이정후는 키움 승리에 큰 힘을 실었다.

경기 후 현장을 찾은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사이클링 히트를 달성하지 못한 것 보다 4안타 경기를 못한 게 더 아쉽다"고 말했다.

4회말 야시엘 푸이그가 투런포로 시즌 21호 홈런을 쏘아 올리자 이정후도 5회말 이날 승부에 쐐기를 박은 22호 홈런을 3점포로 장식했다. 이정후는 "푸이그를 의식한 건 아니다"고 웃으며 "두 번째 타석에서 파울 홈런이 나와 좀 아쉬웠고 최근 타격감이 좋았는데 장타로 연결됐다"고 홈런 상황을 되돌아봤다.

키움은 이날 승리로 3위를 굳혔다. 이정후는 "전반기 1위로 올라갈 수 있는 기회도 있었지만 후반기 좋지 않은 흐름에 빠진 적도 있었다"며 "아쉽다는 생각도 들지만 그래도 팀 동료들이 잘해줘서 3위라는 자리를 지킬 수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안우진이 선발진에서 정말 잘해줬다고 본다"며 "안우진이 상대 외국인 투수들과 견줘 결코 밀리지 않은 투구를 했고 중간계투진으로 뛴 형들 그리고 1군에서 첫 시즌을 보낸 후배들까지 선수들이 모두 힘을 모아 잘 버틴 결과"라고 강조했다.

이정후는 "이제 팀이 치르게 될 정규리그 경기가 많지 않은데 팀 동료들 모두 다치지 않고 잘 마무리했으면 한다"며 "그리고 즐겁게 가을야구를 치렀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키움은 이날 롯데전까지 139경기를 소화했다. 정규리그 5경기를 남겨두고 있다.

/고척=류한준 기자(hantaen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