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지아 '바비인형' 같아…가품 논란은 안녕


[아이뉴스24 홍수현 기자] 유튜버 프리지아가 랜선 집들이를 예고했다.

프리지아는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사 소식을 알리며 "곧 제 랜선집들이에 초대하겠다. 여긴 제가 제일 좋아하는 공간 파우더룸"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 여러 장을 공개했다.

프리지아 [사진=프리지아 인스타그램]
프리지아 [사진=프리지아 인스타그램]

공개된 사진에는 화이트톤을 바탕으로 핑크색으로 포인트를 준 파우더룸에 프리지아가 포즈를 취하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프리지아는 반짝이는 전구 조명 앞에서 여리여리한 몸매를 뽐내며 마치 바비인형 같은 모습으로 서 있다. 핑크, 옐로, 그린이 섞인 파스텔톤 미니 드레스에 핫핑크 하이힐로 포인트를 줘 다리를 더 길게 보이는 효과를 줬다.

또 다른 사진에서는 구불거리는 웨이브 머리를 한 웅큼 묶어 올리며 대문자 S라인을 자랑해 감탄을 자아내기도 했다.

프리지아 [사진=프리지아 인스타그램]
프리지아 [사진=프리지아 인스타그램]

프리지아 [사진=프리지아 인스타그램]
프리지아 [사진=프리지아 인스타그램]

한편 당초 유튜버로 활동하던 프리지아는 지난해 넷플릭스 예능 프로그램 '솔로지옥'에 출연하며 일약 스타덤에 올랐다. 그러나 방송과 유튜브 콘텐츠에서 지속적으로 명품 가품을 착용한 사실이 드러나 논란이 불거졌고 한동안 자숙해야만 했다.

프리지아 [사진=프리지아 인스타그램]
프리지아 [사진=프리지아 인스타그램]

프리지아 [사진=프리지아 인스타그램]
프리지아 [사진=프리지아 인스타그램]

/홍수현 기자(soo00@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