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삼성전자, 2분기 반도체 점유율 1위…인텔과 격차 벌려


견조한 서버 수요로 분기 최대 성적 달성한 삼성…인텔은 PC 수요 둔화로 어닝쇼크

[아이뉴스24 민혜정 기자] 지난해 세계 반도체 시장 매출 1위를 달성한 삼성전자가 올해 2분기 점유율을 더 확대한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시장조사업체 옴디아에 따르면 2분기 전 세계 반도체 시장 규모는 1천581억1천300만 달러(약 220조원) 수준으로 조사됐다.

삼성전자의 2분기 반도체 매출은 203억 달러(약 28조5천억원)로 견조한 서버 수요와 시스템반도체 사업 성장으로 분기 기준 역대 최대치였다. 삼성전자 점유율은 1분기 12.5%에서 0.3%포인트(p) 증가한 12.8%를 기록했다.

삼성전자 평택캠퍼스 라인, 반도체 클린룸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 평택캠퍼스 라인, 반도체 클린룸 [사진=삼성전자]

인텔은 경기침체에 따른 PC 수요 둔화와 공급망 차질 탓에 2분기에 기대 이하의 실적을 거뒀다.

2분기 매출은 1분기보다 16.6% 줄어든 148억6천500만 달러(약 20조6천억원)였고, 4억5천400만달러(약 6천억원)의 적자까지 발생했다. 인텔의 시장 점유율은 올해 1분기 11.1%에서 2분기 9.4%로 내려갔다.

이에 따라 1위 삼성전자와 2위 인텔 간 점유율 격차는 1분기 1.4%p에서 2분기 3.4%p로 벌어졌다.

SK하이닉스는 올해 2분기 6.8%의 시장 점유율로 세계 3위를 기록했다. 점유율은 1분기보다 0.6%p 늘어났다. 이밖에도 퀄컴은 5.9%의 점유율로 4위, 마이크론은 5.2%의 점유율로 5위를 기록했다.

/민혜정 기자(hye555@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삼성전자, 2분기 반도체 점유율 1위…인텔과 격차 벌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