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지만, 탬파시 경찰서·소방서 4곳 4만 달러 기부


[아이뉴스24 류한준 기자] 최지만(31, 탬파베이 레이스)이 별명에 걸맞는 행동에 다시 나섰다. 그는 '기부천사'라는 별명을 듣곤하는데 이번에는 소속팀 연고지를 위해 기부금을 냈다.

최지만의 미국 에이전시를 맡고 있는 GSM은 "최지만이 팀 연고지인 플로리다주 탬파와 세인트피터스버그에 있는 경찰서와 소방서 총 4곳에 각각 1만 달러 씩 모두 4만 달러(약 5600만원)를 전달했다"고 18일(이하 한국시간) 밝혔다.

탬파베이 구단도 최지만의 선행에 화답한다. 응답 의미로 19일 열리는 텍사스 레인저스와 홈 경기에 두 도시 경찰서와 소방서 관계자들을 초청한다.

MLB 탬파베이에서 뛰고 있는 최지만이 소속팀 연고지인 탬파와 세인트피터스버그 경찰서와 소방서 4곳에 4만 달러를 기부했다. [사진=GSM]

최지만의 기부금 전달식을 이날 경기 전 진행하기로 했다. 데이비드 이글스 탬파베이 구단 자선재단 이사장은 GSM을 통해 "최지만은 지난 2016년 메이저리그에 데뷔한 뒤부터 자선재단(최지만 재단)을 설립했다"며 "이후 매년 한국과 미국 내에서 어려운 이웃들을 대상으로 기부활동을 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글스 이사장은 "이번에는 탬파베이 구단 지역 주민 안전을 위해 헌신하는 경찰서와 소방서를 위해 기부를 한다고 들었다"며 "나뿐만 아니라 탬파베이 구단 모두가 매우 기쁘고 자랑스럽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한 "최지만이 탬파베이 구단에 합류한 지난 5년 동안 경기장 안팎에서 보여준 야구 재능과 인성은 많은 사람들의 귀감이 되기에 충분하다"며 "최지만이 오랜 시간 탬파베이와 함께 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최지만도 GSM을 통해 "시즌 막판 순위 경쟁 때문에 정신이 없기는 하지만 탬파베이 연고지를 위해 이미 시즌 전부터 계획했던 일이었다. 당연히 해야 할 일"이라며 "탬파와 세인트피터즈버그 지역 주민들을 위해 밤낮으로 헌신하고 노력하는 경찰서와 소방서 관계자들의 노고에 비하면 기부금 전달은 아무 것도 아니다. 앞으로 야구를 더 잘해서 머지 않은 시간 내에 이들을 위해 더 큰 선행을 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최지만은 18일 열리는 텍사스와 홈 경기에 지명타자 겸 7번 타자로 선발 출전했다.

/류한준 기자(hantaen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