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날엔터, 브릭메이트와 MOU…AI 디지털 콘텐츠 공동개발


AI 큐레이션 기능 탑재

[아이뉴스24 고종민 기자]다날의 콘텐츠 비즈니스 전문 브랜드 계열사인 다날엔터테인먼트가 금호전기 IT 자회사 브릭메이트와 콘텐츠 지적재산권 기반의 플랫폼 개발, 사업 포트폴리오 디지털라이제이션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다날엔터테인먼트가 6일 금호전기 IT 자회사 브릭메이트와 콘텐츠 지적재산권 기반의 플랫폼 개발, 사업 포트폴리오 디지털라이제이션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사진=다날엔터]
다날엔터테인먼트가 6일 금호전기 IT 자회사 브릭메이트와 콘텐츠 지적재산권 기반의 플랫폼 개발, 사업 포트폴리오 디지털라이제이션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사진=다날엔터]

다날엔터테인먼트는 체계화된 유통 프로세스를 기반으로 글로벌 콘텐츠 유통·투자, 제작 사업을 진행하는 K-대중문화 유통 선도 기업이다. 25년간 약 70만개의 음악, 미디어, 캐릭터 등 다양한 콘텐츠를 유통했으며, 축적한 데이터를 바탕으로 콘텐츠 플랫폼 산업에도 진출하고 있다.

다날엔터가 쌓아온 사업분야의 노하우와 네트워크, 브릭메이트의 최신 소프트웨어 기술 기반 연구개발 역량을 융합한 디지털 콘텐츠 플랫폼을 구축할 예정이다.

양사는 첫 작품으로 사용자의 표정을 AI(인공지능)로 인식해 감정에 맞는 큐레이션 기능이 탑재된 이모티콘을 창작할 계획이다. 유저들이 진입장벽 없이 크리에이터로 활동할 수 있도록 한 C2E (Create-to-Earn) 모델 애플리케이션 서비스로 활용할 수 있다.

다날엔터는 사용자 저변 확대 위한 생태계 조성을 목표로 하고, 향후 다날의 기술 인프라를 연계한 디지털 생태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메타버스 플랫폼, 모바일 음악 축제, 아티스트 콘텐츠 제작 기능 등 단계적으로 버전업 작업이 예정됐다.

임유엽 다날엔터 대표는 “브릭메이트를 통해 우수한 기술 개발 인프라를 확보할 수 있었다”며 “당사는 음악 콘텐츠 IP보유 기업의 강자로써 이번 양사의 업무 협약을 통해 향후 기술 기반 콘텐츠 생태계의 선두주자로 자리매김하겠다”고 강조했다.

/고종민 기자(kjm@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