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관광공사, 유튜브 해킹 발생시 구글과 ‘핫라인’ 대응


서비스 중단 최소화 위해 보조계정 운영 예정

[아이뉴스24 고종민 기자] 한국관광공사가 문화체육관광부와 유튜브 채널 해킹 공격에 대비한 방안을 마련했다고 4일 밝혔다.

한국관광공사는 유뷰브채널 해깅 공격과 관련한 방안으로 구글과 '핫라인'을 구축했다고 4일 밝혔다. [사진=한국관광공사]
한국관광공사는 유뷰브채널 해깅 공격과 관련한 방안으로 구글과 '핫라인'을 구축했다고 4일 밝혔다. [사진=한국관광공사]

한국관광공사 관계자는 “공사 유튜브 채널은 해킹 공격이 발생할 경우 상황을 즉각 문체부와 신속히 공유한다”며 “서비스 중단 등의 피해가 발생했다면 구글과 즉시 대응할 수 있도록 '긴급 통신망'(핫라인)을 구축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또 관광공사 측은 위기 상황이 발생할 경우 서비스 중단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보조계정을 신설하기로 했다.

관광공사는 내달 중순께 신규 '필더리듬오브코리아'(Feel the Rhythm of Korea) 캠페인 영상을 공사 유튜브 채널인 '이매진유어코리아'(Imagine your Korea)에 공개할 예정이며 해당 채널에 대한 해킹 공격 가능성이 우려되자 이번 대책을 마련했다.

앞서 최근 문체부가 관리하는 '대한민국정부' 유튜브 채널과 관광공사, 국립현대미술관의 유튜브 채널이 잇따라 해킹 피해를 봤다.

관광공사 유튜브 채널인 이매진유어코리아의 경우 지난 1일 해킹 공격으로 계정이 탈취된 것으로 확인된 뒤 즉시 복구했다. 다만 유튜브 운영사인 구글은 해킹시 대응 조치에 따라 1일 오후 7시부터 3일 오후 9시까지 해당 채널의 서비스를 중단했다.

이매진유어코리아는 '범 내려온다' 등으로 잘 알려진 필더리듬오브코리아 캠페인 영상이 수록돼 있으며, 채널 구독자 수는 약 51만 명으로 세계 각국의 관광공사·관광청의 유튜브 채널 중 가장 많다.

허현 관광공사 디지털마케팅기획팀장은 “유사 해킹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지속적인 대응 방안을 마련할 것”이라며 “한국관광 브랜드 홍보에 차질이 없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고종민 기자(kjm@inews24.com)







포토뉴스